한국일보>

김민규
기자

등록 : 2018.02.08 20:38
수정 : 2018.02.09 23:03

대구 수성구 척탑병원 중구 신남네거리로 확장 이전

등록 : 2018.02.08 20:38
수정 : 2018.02.09 23:03

대구 중구 신남네거리로 확장 이전하는 척탑병원 전경. 대구 척탑병원 제공.

척추, 디스크 수술에 주력하는 척탑병원이 이달 12일 대구 중구 대신동으로 확장 이전했다.

2012년 대구 범어네거리에 개원한 척탑병원은 환자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고려해 더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대폭 확장했다.

대구 중구 신남네거리에 확장 개원한 척탑병원은 13층 건물에 총 8개층을 사용하고 전체면적은 10,200㎡다. 환자는 104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의료진은 강병욱 신경외과 전문의와 신경외과 2명 정형외과 3명, 마취통증의학과 2명, 영상의학과 1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척탑병원은 질병이 발병하는 원인을 찾아 신체적인 기능을 최대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전인적 치료'가 병원의 모토다. 치료에만 국한되지 않고 수술 후 신체적인 기능을 최대한 사용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을 가동한다.

강병욱 신경외과 전문의는 “인체의 중심인 척추가 건강하고 바로 서야 건강한 삶의 원동력이 될 수 있다”며 “건강하고 튼튼한 허리로 삶의 질이 하락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규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