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1.08 10:58
수정 : 2018.01.08 11:00

친인척 57명 부정 채용한 해수부 산하 이사장들

등록 : 2018.01.08 10:58
수정 : 2018.01.08 11:00

부산 중부경찰서는 8일 친인척 수 십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업무방해)로 선원복지센터 전 이사장 김모(66)씨와 오모(62)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1년 1월부터 2013년 4월까지 이사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친인척 31명을 비공개로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오씨는 2013년 4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같은 수법으로 자신의 친인척 26명을 비공개로 뽑았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내부 채용규칙상 신규 직원을 뽑으려면 공개채용을 공고하도록 명시돼 있는데도 인사담당자에게 자신의 친인척 등 특정인을 비공개로 채용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자신의 지시를 따르지 않을 경우 제주나 포항으로 인사발령을 낼 것처럼 인사담당자를 위협했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해수부 감사팀을 통해 채용 관련 서류를 확보하고 분석해 이들을 차례로 입건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탈북’은 박근혜 정권 적폐 아니냐”는 북한
“암세포 없애야” 종교란 겉옷을 입은 대학의 ‘마녀사냥’
김동연 부총리, 미국 재무장관 만나 “한국차 관세 제외해달라”
삼성 반도체 백혈병 11년 논쟁 종착점이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대란 피해 승객에 운임 10% 보상
일본서 폭염으로 하루에만 11명 사망
국민 관심 높이기 위해 재난망 광고 출연한 이국종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