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종구 기자

등록 : 2017.03.16 08:31
수정 : 2017.03.16 08:34

의정부 초고층 조합아파트 허위분양 수사

등록 : 2017.03.16 08:31
수정 : 2017.03.16 08:34

토지 확보 등 부풀려 홍보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경찰이 경기 의정부시의 한 초고층 조합 아파트단지 분양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이뤄진 정황을 잡고 수사중이다.

16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의정부시 한 전철역 주변에 건립을 추진중인 A아파트 조합과 업무 대행사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해당 조합과 업무 대행사는 사업 시행에 필요한 조합설립 인가 기준을 갖추지 못한 채 마치 조합이 곧 인가될 것처럼 허위로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실제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전단이나 현수막 등에 ‘조합설립 임박, 부지 90% 이상 확보’라고 홍보해왔다. 하지만, 실제 조합설립에 필요한 토지 매입 계약은 거의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런 식으로 지금까지 1,000명이 넘는 시민을 모아 조합가입비 명목으로 수백억원대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조합과 업무 대행사 관계자를 입건하고 향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사우디 노동자 출신 첫 원내대표 김성태의 변신 이력
신연희 강남구청장 이번엔 친인척 채용 청탁 의혹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도로 친박당 안돼” 중립지대 표심 김성태에 몰려
전 NBA 스타 로드먼 “내년 2월, 북한-괌 농구경기 추진 중”
쓸쓸한가? 황홀하다!... 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