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5.30 09:25
수정 : 2018.05.30 09:26

홍준표 “지도부 흠집 내기, 어제오늘일 아냐… 선거에 집중”

등록 : 2018.05.30 09:25
수정 : 2018.05.30 09:26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강원도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당내 중진과 불협화음이 빚어진 것과 관련 30일 "지도부 흠집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6·13 지방선거 선전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날 홍 대표는 4선 중진인 정우택 의원과 지방선거에 대한 이견으로 설전을 벌인 바 있다.정 의원이 홍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백의종군'을 촉구하고 나서며 언쟁이 오고 갔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공직생활 36년간 나는 위기를 회피해 본일도 없고 변명으로 위기를 대처해 본일도 없다. 언제나 당당하게 원칙과 정도로 위기를 돌파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모두가 합심해야 할 때 지도부 흠집이나 내는 행태는 어제오늘 있었던 일은 아니다"라며 "그런 일이 있을 때마다 그걸 잘못이라고 지적하는 사람이 당 내에 한명도 없다는 것은 그만큼 내가 무계파로 당운영을 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난 1년간 끊임없이 당 지도부를 흔들어 왔지만 나는 괘념치 않았다. 그 속에서도 당을 재건했고 이제 그 노력의 성과를 국민들에게 심판을 받을 준비를 하고 있다"며 "사마의를 생각하면서 한없이 참아야 하는데 바로 반응하는 것은 아직도 내게 열정이 남았다는 증좌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얼마 남지 않은 지방선거가 선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다행히 국민들의 관심이 남북에서 경제로 돌아가고 있어 안도감이 든다. 내 삶이 더 좋아졌다면 1번을 선택하시고 더 나빠졌다면 2번을 선택하는 것이 이번 선거"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전날 정 의원이 페이스북에 "당 지도부는 끝없이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당 지지율과 선거전략 부재의 책임을 지고 환골탈태해 '백의종군'의 자세로 헌신할 것을 호소한다"는 글을 올리자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갈 것"이라며 비판한 바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모든 1차수사권 갖는다… 검찰은 특별수사만 전담
[김지은 기자의 고소기] 나는 허지웅의 전 부인이 아니다
“매너 월드컵도 이겼다” 쓰레기 싹 치운 일본ㆍ세네갈 팬들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홍문표 “보수 몰락 아니다. 김성태 체제 오래 안 가”
축구도 사람이 먼저…동료 위해 비행기 빌린 덴마크 선수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