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5.03 16:50
수정 : 2018.05.03 17:10

아이유 "소외 아동 도와달라" 1억원 기부

어린이날 앞두고 또 선행... 3년 간 기부액 2억, 2000만원

등록 : 2018.05.03 16:50
수정 : 2018.05.03 17:10

가수 아이유. 페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ㆍ25)가 어린이날을 앞두고 저소득층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3일 1억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재단에 따르면 아이유는 2015년 1억원을, 올해 초 저소득층 대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2,000만원을 쾌척한 바 있다.이번 기부까지 포함하면 아이유의 3년간 기부액은 2억 2,000만원에 달한다.

재단은 “아이유가 본명으로 후원금을 내며 남몰래 소외된 이들을 위해 선행을 이어왔다”며 “아이유의 선한 영향력을 토대로 기부 문화가 확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붉은불개미 대량번식 시도 흔적… 방역 비상
“부담감은 행복한 고민이야… 터져라, 손흥민”
한ㆍ러 FTA, 서비스ㆍ투자분야부터 추진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넘버3 골키퍼의 통쾌한 반란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수사권 조정안 실행 땐 미제사건 늘고 대응 늦어질 수도”
[아하! 생태!] ‘어딜 가야 먹을게 많지…’ 새들도 무리에서 맛집 정보 얻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