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30 13:44
수정 : 2018.05.30 14:11

北김영철, 수차례 예약 취소 소동 끝에 뉴욕행 항공기 탑승

등록 : 2018.05.30 13:44
수정 : 2018.05.30 14:11

김영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의 대표적 정보라인인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30일 오후 베이징에서 미국 뉴욕으로 가는 항공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베이징에 도착한 김 부위원장은 30일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의 귀빈실에 도착해 오후 1시(현지시간) 뉴욕으로 떠나는 중국 국제항공 CA981편에 몸을 실었다.

이날 공항에는 북한의 대미외교 주요 실무자인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국장대행도 모습을 드러내 이번 뉴욕 방문에서 김 부위원장을 수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부위원장은 뉴욕에 도착한 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내달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의제에 대해 최종 조율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국무부도 폼페이오 장관이 김 부위원장과 북미 고위급 회담을 하기 위해 30~31일 1박 2일 일정으로 뉴욕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베이징에 도착한 김 부위원장은 당초 당일 오후 1시 25분 베이징발 워싱턴행 CA817편을 예약했다. 그러나 베이징에 도착한 뒤 갑자기 30일 오후 1시 뉴욕행 CA981 항공편으로 예약을 변경했다.

이어 29일 오후에는 30일 오후 10시 35분 CA989편으로 예약을 바꾸더니 결국 30일 오전이 돼서야 당일 오후 1시에 출발하는 뉴욕행 항공편을 결제하는 등 일정을 수시로 바꿨다.

이를 두고 김 부위원장이 북한 핵 프로그램과 불법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미국 재무부의 독자제재 대상인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는 점을 고려해 미국이 회담 장소를 워싱턴이 아닌 뉴욕으로 변경하면서 빚어진 혼선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 부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 측과 일정을 조율하면서 베이징에서 출발하는 시간을 늦췄거나 중국 측과 베이징에서 접촉하느라 시간을 끈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한 소식통은 "김 부위원장이 항공 스케줄을 수차례 바꾼 것은 미국 측과 일정을 조율하느라 그런 것 같다"면서 "결과적으로 베이징에서 1박을 하게 되면서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 관심이 지대한 중국 측과 만났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한국형 패트리엇’ 철매-Ⅱ 분리 양산 ‘없던 일로’
[뒤끝뉴스] 김&장 갈등설에 이례적 브리핑 나선 靑
인천 남동공단 공장 화재… “사망자 9명으로 늘어”
박능후 장관 “국민 동의한다면 보험료 인상”
남북 이산가족 ‘3시간’ 오붓한 만남… “밥도 맛있고 기분도 좋아”
과천 토막살인 피의자 검거… “범행 시인”
비 맞으며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영결식 참석한 김정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