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오대근 기자

등록 : 2017.09.14 17:08

[포토뒷담화]나홀로 우원식... 상머슴의 해법은?

등록 : 2017.09.14 17:08

국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국회 취업박람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의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격고 있다.

이어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과 본회의 임명동의안 상정을 두고 야3당의 협조가 간단치가 않다. 양승태 대법원장의 임기만료일 전까지 본회의 통과를 주장하지만 야당으로선 국정감사와 새해예산안을 걸쳐 놓고 물밑 교섭이 예상되고 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우 원내대표를 ‘상머슴’으로 별명을 부르며 일꾼으로 칭찬했지만 여야 대립상황의 해법을 어떻게 펼칠지 주목된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우원식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앞줄에 홀로 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추미애 대표도 불참한 가운데 원내부대표단 마저 멀리 서 있어 ‘고립무원?’ 인듯한 모습이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정우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원내대표가 14일 국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국회 취업박람회' 행사에 참석해 개막 세레머니 도중 손을 잡고 있다. 공교롭게 야3당 원내대표가 어깨를 나란히 밀착해 우 원내대표만 사이가 벌어져 있어 보이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ankookilbo.com

14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추미애대표와 대화를 요청하며 회의장 밖으로 향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