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강윤주 기자

등록 : 2018.01.10 11:24
수정 : 2018.01.10 11:55

[문 대통령 신년회견] “악플, 나만큼 많이 당한 사람 없다”

등록 : 2018.01.10 11:24
수정 : 2018.01.10 11:55

“악성 댓글에 기자들도 너무 예민할 필요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고영권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들이 정치인이나 언론인들에게 문자폭탄을 보내고, 악성 댓글을 다는 행위에 대해 “생각이 같고 다르고 상관 없이 유권자인 국민의 의사표시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대통령은 후보 시절, 문자폭탄과 18원 후원금 등에 시달린 동료 의원들에게 과도한 표현으로 상처 받은 데 위로를 드린다고 했는데, 요새는 언론인들도 대통령과 정부 비판에 대한 기사를 작성하는 경우 격한 표현의 댓글이 많이 달리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신년 기자회견을 갖기 위해 청와대 영빈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문 대통령은 “(기자들은) 지금처럼 그렇게 활발하게 많은 댓글을 받는 게 익숙하지 않은지 모르겠지만, 정치하는 사람들은 정치하는 기간 내내 제도권 언론의 비판뿐 아니라 인터넷, 문자, 댓글을 통해 많은 공격 비판을 받아 왔다”며 “대한민국에서 저보다 많이 당한 정치인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자들도 그런 부분에 대해 담담하게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요, 너무 예민하실 필요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윤주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MB, 盧죽음ㆍ정치보복 거론에 분노 금할 수 없다'
안철수-유승민 합당 공식선언 “유능한 대안정치 보여주겠다”
박원순 시장 3선? ”여론조사 봤더니 게임 끝났더라”
“강남 아파트값 잡자” 국세청 4번째 세무조사 착수
“오빠, 약 갖고 오면…” 채팅앱서 성관계 미끼로 함정 수사
주진우가 MB 기자회견장 앞에서 ‘가위바위보’한 이유는
서울대, 조국 민정수석 논문 표절 본조사 착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