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유명식 기자

등록 : 2017.03.20 10:47
수정 : 2017.03.20 14:36

주민 배신한 조합장… 7000만원 뒷돈

등록 : 2017.03.20 10:47
수정 : 2017.03.20 14:36

게티이미지뱅크

주택 재개발 과정에서 용역업체들로부터 뒷돈을 챙긴 조합장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의왕경찰서는 뇌물수수 혐의로 의왕시 한 주택 재개발사업 조합장 이모(51)씨 등 3명을 구속하고,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이들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로 아파트 설계 용역업체 관계자 최모(46)씨 등 4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 등은 지난 2015년 7월부터 같은 해 8월 말까지 의왕시 내 한 주택 재개발사업 과정에서 입찰 선정 대가 명목으로 아파트 설계, 이주관리 등을 맡는 4개 용역업체로부터 7,000여 만원을 받은 혐의다. 이들에게 돈을 건넨 업체 중 2곳은 실제로 입찰을 따냈다.

이씨가 조합장으로 있는 의왕시 주택 재개발 지역에는 2020년까지 3,000 세대 규모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재개발사업 조합장은 공무원이 아니지만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에 따라 뇌물죄 적용을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재개발 관련 비리는 비용을 줄이는 결과를 낳아 부실공사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재개발ㆍ재건축 사업 비리에 대해 지속해서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김정은 속내 절대 몰라… 아무것도 포기 않고 이득 얻는데 능해”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안상수 '이번에 친박ㆍ비박 용어 자체를 없애겠다'
청와대 “JP에 무궁화장 추서'…문대통령 빈소조문은 안 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