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두선 기자

등록 : 2017.10.12 17:33
수정 : 2017.10.12 17:34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 ‘탈세 혐의’ 불구속 기소

등록 : 2017.10.12 17:33
수정 : 2017.10.12 17:34

검찰, 명의위장 통해 세금 80여억원 탈루 판단

탈루액 애초 수백억원서 큰 폭 줄어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이 지난 8월 두번째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전지법에 출석한 모습. 연합뉴스

이른바 ‘명의위장’ 수법으로 수십억원대의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정규(52) 타이어뱅크 회장이 재판정에 선다. 대전지검은 김 회장 등 임원 6명을 각각 특정범죄가중처벌에관한법률위반(조세)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또 타이어뱅크㈜도 양벌규정을 적용해 마찬가지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김 회장이 일부 판매점을 점장들이 운영하는 것으로 위장해 현금 매출 누락, 거래 내용 축소 신고 등 ‘명의위장’ 수법으로 종합소득세 80여억원을 탈루한 것으로 봤다. 전형적인 탈세 수법으로 알려진 명의위장은 소득을 분산해 납부해야 할 세금을 줄이거나 회피하는 것이다.

하지만 김 회장은 검찰 수사에서 탈세 혐의를 계속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해 말 타이어뱅크가 명의위장 수법으로 세금을 탈루한 것으로 보고 김 회장과 임직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아울러 전국 타이어뱅크 매장(300여곳)은 위장사업장인 만큼 자진 폐업 신고를 통보하고, 750억원을 과세했다. 김 회장은 이를 모두 납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앞서 김 회장에 대해 수백억원의 세금을 탈루한 혐의로 두 차례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주거가 일정하고,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모두 기각했다.

1991년 국내에서 처음 타이어 전문점을 시작한 타이어뱅크는 현재 전국에 360여곳의 매장을 운영하는 타이어 유통 전문 회사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백남기 사망 2년 만에 늑장 결론… 검찰, 구은수 전 서울청장 기소
검찰 “노무현 일가 고발사건 지난달 이미 각하 처분”
홍준표, 박근혜에 “지도자는 동정 대상 아니야”
[단독] 단국대 이사장, 최고급 아파트 내 집처럼 공짜로…
‘블랙 수트’ 조윤선 전 장관, 항소심 첫 공판 출석
“가출했나” 남편의 발뺌… 49일째 싸늘히 발견된 아내
정년 70세ㆍ연 140일 휴가 ‘샐러리맨의 천국’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