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7.05 13:58
수정 : 2018.07.05 14:24

리포터 강제로 껴안고 키스까지...도 넘은 '성폭력 월드컵'

등록 : 2018.07.05 13:58
수정 : 2018.07.05 14:24

한 남성이 스페인 채널 리포터를 성추행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월드컵 열기에 편승한 성희롱, 성추행이 버젓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5일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월드컵 본선이 지난 14일 러시아 전역에서 시작된 이후 경기장 안팎, 온라인, 오프라인에서 주로 방송인들을 겨냥한 성폭력이 자주 목격됐다.

개막 무렵부터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았다.

버거킹 러시아는 월드컵 출전선수들과의 성관계로 임신하면 상금 4만7천 달러(약 5천만원)와 자사 햄버거인 '와퍼'를 평생 공짜로 주겠다고 밝혔다.

몰상식하다는 비판에 버거킹은 사과하고 제의를 철회했다.

아르헨티나축구협회는 축구 관계자와 기자들을 위해 '러시아 여자 고르는 방법' 지침서를 냈다가 몰매를 맞았다.

CNN은 이런 행태가 성차별이나 여성혐오증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브라질 TV 채널의 리포터가 자신에게 입맞춤하려는 남성을 피하고 있다. 트위터 캡쳐

이런 비상한 분위기 속에서 현지에 파견된 각국 여성 언론인들이 겪는 육체·정신적 시련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월드컵을 주최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참여한 기자 1만6천명 가운데 여성은 14%다.

CNN은 이들 여성 언론인의 일부가 지난 2주 대회 기간에 성폭행, 성추행, 성희롱 등에 시달렸다고 보도했다.

생방송 중에 버젓이 발생하는 성추행이 많았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의 스페인 채널 기자인 줄리에스 곤살레스 테란은 러시아 사란스크에서 방송하던 중 한 남성의 습격을 받았다.

해당 남성이 가슴에 손을 대고 키스를 했지만 곤살레스 테란은 분노한 마음을 억누르고 리포트를 마쳤다.

곤살레스 테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가 이런 대접을 받아서는 안 된다"며 "축구의 즐거움은 이해하지만, 애정과 학대의 경계는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축구와 관련해 여성 언론인들이 겪는 학대는 러시아만의 문제는 아니다.

브라질에서는 그런 상황이 끈질기게 지속돼 결국 'DeixaElaTrabalhar'(일 좀 하게 해달라)는 캠페인까지 출범했다.

브라질 '글로보에스포르테'의 기자로 캠페인에 참여하는 아만다 케스텔만은 남성 축구팬들의 특권의식 탓에 성폭력이 빈발한다고 지적했다.

케스텔만은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 때도 러시아에 있었는데 월드컵 때가 훨씬 심하다"며 "월드컵을 남자들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하는 서포터들이 대회에 편승해 최악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기장 근처에서 축구팬이나 취객과 마주칠 때, 대중교통 시설을 이용할 때, 심지어 생방송을 할 때도 성폭력은 되풀이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18일 러시아 니즈노브고로드에서 열린 한국과 스웨덴의 대회 F조 1차전에 발생한 방송인 성추행이 대표적 사례다.

스웨덴 여기자 말린 웰베리가 리포트를 할 때 스웨덴 유니폼을 입은 남성이 그녀를 잡고 볼에 키스한 뒤 사라졌다.

ESPN 아르헨티나의 방송기자인 아고스 라로카, 프랑스24 방송기자인 케테바네 고르제스타니도 비슷한 추행을 당했다.

CNN은 FIFA가 팬들을 위해 지정해 관리하는 구역인 팬존에서도 성추행, 성희롱이 끊임없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브라질 기자인 루이자 올리베이라는 "통역을 하는 러시아 여성과 동행했는데 남성들이 그녀에게 계속 접근해 제대로 다니지 못할 지경이었다"며 "팬존에 취재하러 갔는데 최소 5명이 그녀에게 다가왔고 일부는 몸을 만졌다"고 말했다.

올리베이라는 "붉은광장에 갔다가 한 터키 남성이 여성 통역을 껴안고 셀카를 찍었다"며 "하지 말라고 했더니 행태를 정당화라도 하려는 듯 자기 아내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고 혀를 찼다.

기자가 아닌 경기 해설자에 대한 폭력도 심각한 수위에 이르렀다.

영국에서는 비키 스파크스가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월드컵 경기 생중계를 맡았는데 포르투갈이 모로코를 이긴다고 했다가 성차별적 언사에 시달렸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에서 활동한 제이슨 쿤디는 "여자 해설자 목소리는 듣기 거북하다"며 "전후반 90분 동안 고음을 듣기 싫고 축구에서 극적인 순간은 저음으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독일에서는 이런 작태에 본때를 보여주겠다는 강력 조치가 뒤따랐다.

ZDF 방송은 자사의 해설자인 클라우디아 노이만을 겨냥해 소셜미디어에서 성차별적 폭언을 퍼부은 이용자 2명을 이날 형사고발했다.

성폭력이 여성들에 집중된 것으로 전해지지만 남성이 피해자로 등장한 사례도 있었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한국의 MBN 남성 기자는 지난달 28일 러시아에서 생방송 리포트를 하던 중 두 차례에 걸쳐 각각 다른 러시아 여성 2명의 기습적인 키스를 당했다.

BBC는 해당 기자가 추행을 웃어넘기려 했으나 당황한 것으로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 사건을 두고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는 열띤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남성들의 여기자 추행이 비판을 받지만 러시아 여성들이 남성 기자에게 저지른 행동은 같은 수위의 비판을 받지 않는다는 게 주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