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송옥진 기자

박주희 기자

등록 : 2018.04.10 17:50
수정 : 2018.04.11 09:25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서울 1번가 광화문광장 10년 안돼 또 ‘성형’

등록 : 2018.04.10 17:50
수정 : 2018.04.11 09:25

#1

2021년까지 차도에 갇힌 광장 넓히고

역사광장 조성해 면적 3.7배로 확장

세종대로 10차로서 6차로로 축소

# 2

“도쿄 긴자ㆍ파리 샹젤리제 거리도

이렇게 자주 바꾸진 않아” 지적

GTX역 신설안, 교통난 해결 미지수

지방선거 두 달 앞두고 결정 논란도

서울시와 문화재청은 세종로 한가운데 놓인 광화문광장을 지금보다 1.3배 확대하고 광화문 앞에 서울광장 광화문 앞에 서울광장 4.3배 크기의 역사광장을 만드는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계획안’을 10일 내놨다. 공사가 마무리되면 광화문 광장은 현재보다 3.7배 커지게 된다. 왼쪽부터 2004년과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쪽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과 새로운 광장 조감도. 신상순 선임기자ㆍ서울시제공

서울 광화문광장이 2009년 지금의 모습으로 만들어진 지 10년도 안돼 또 다시 바뀐다. 주변 도로를 줄이고 광장을 대폭 늘린다는 내용인데, ‘서울 1번가’를 자주 뜯어 고치는데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사업 타당성 여부, 교통 체증 유발, 예산 낭비 등 추진 과정에서 잡음이 예상될 뿐 아니라 지방선거를 두 달 앞두고 나온 ‘선거용’이란 지적도 피할 수 없게 됐다.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10일 발표한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계획’의 내용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현재 차도로 고립돼 있는 광화문광장이 세종문화회관 방향으로 확장돼 2만4,600㎡(폭 60m, 길이 410m) 규모의 시민광장으로 넓어진다.

광화문 앞을 가로지르는 사직로와 율곡로 자리에도 4만4,700㎡(폭 450m, 길이 100m)의 역사광장을 신규 조성한다. 시는 역사광장에 일제강점기 때 훼손됐던 월대(月臺ㆍ궁전 건물 앞에 놓는 넓은 단)를 복원하고 월대 앞을 지켰던 해태상도 원래의 위치를 찾아 이동시키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광화문 일대 광장은 총 6만9,300㎡로 지금보다 3.7배로 커진다. 시는 이번 계획안 발표를 시작으로 공론화 과정을 거쳐 8월 설계 공모를 통해 계획안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2020년 착공해 2021년 완공이 목표다. 약 99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광화문광장 리모델링 사업의 가장 큰 걸림돌은 현재 교통 문제다. 시는 광화문광장과 역사광장을 각각 확장하고 신규 조성하기 위해 이 일대 일부 구간과 세종대로를 기존 10차로에서 6차로로 줄이기로 했다. 시가 광화문광장 조성 계획 자문을 위해 만든 ‘광화문포럼’에선 당초 광화문 주변 도로를 모두 지하화해 광화문 일대를 전면 보행 도로로 바꾸자는 최종안을 냈으나 지역 주민과 인근 기업들이 교통 체증을 이유로 들어 반발하자 한 발 물러선 것이다.

시는 대신 새문안로5길을 기존 왕복 2차로에서 왕복 6차로로 확장해 광장이 들어서는 사직로와 율곡로의 통행량을 우회시키고 장기적으로 도심 교통량 자체를 줄여나가겠다는 방안을 내놓는데 그쳤다. 추가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에 광화문역을 추가하는 방안을 정부에 제안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실현 여부가 불투명하고 근본적인 대책이 될 지도 미지수다.

10년도 채 안 돼, 광화문광장의 모습을 또 다시 대폭 손질하는 게 맞느냐는 비판도 나온다. 현재의 광화문 광장은 오세훈 시장 때인 2009년 일재의 잔재가 남아 있는 광화문 일대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여론을 수렴, 완성됐다. 당시도 예산 722억원을 쏟아 부었다. 도쿄의 긴자,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 등 각국의 랜드마크 거리도 이처럼 자주 대공사를 하는 경우는 드물다. 뉴욕의 타임스퀘어도 1982년 한차례 대규모 공사를 한 게 전부다.

특히 지방선거가 코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 광화문광장 변경 계획을 발표해 선거용 아니냐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됐다. 시장이 바뀔 때마다 광화문 일대 모습이 바뀔 수 있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이에 대해 “선거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이미 오래 전부터 광화문 광장의 재구조화에 대해서는 많은 전문가, 정부와 논의해 왔다”고 선을 그었다.

시의 이번 계획이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과 연계되지 않은 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청와대와의 조율 과정에서 잡음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

송주철 공공디자인 연구소장은 “3년 안에 끝내겠다는 것은 전반적으로 서두른다는 느낌”이라며 “시민 합의가 더 필요하고, 합의가 됐다 해도 교통 문제나 공간의 역사성 회복 방법 등 심도 깊은 토론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진희선 시 도시재생본부장은 “광화문광장은 2009년 완성될 당시부터 보완할 점들이 지적됐다”며 “보행 중심의 광장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대가 깔려 있던 상황에서 촛불 문화제를 거치며 새 광장에 대한 시민 필요성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 비핵화-미군 철수 연계 안 해”
서울교육감, 서울시장과 러닝메이트 구도 ‘정치색 뚜렷’
미국 군축대사, “트럼프 영리한 협상가…이번 정상회담 어느 정도 성공 거둘 것”
[36.5°]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
“임신해도 남성에 책임 없음” 성관계 동의 앱 등장 논란
“인종 차별 아닌가요?” 구독자 230만 스타 유튜버의 사과
“세월호 지겹다는 사람들에게” 삼풍백화점 생존자 글 눈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