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4.03 10:16
수정 : 2018.04.03 15:26

SNS에 확산되고 있는 개 학대하는 애견미용사 영상

등록 : 2018.04.03 10:16
수정 : 2018.04.03 15:26

동물권단체 케어 페이스북 캡처

애견미용사가 미용 중인 개를 학대하는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개됐다.

지난 2일부터 인스타그램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달 대구 한 애견병원에서 발생한 개 학대 사건 현장을 담은 폐쇄회로(CC)TV 영상이 퍼졌다.29초 분량 영상에는 애견미용사가 미용 중인 개를 학대하는 장면이 담겼다.

애견미용사는 오른손으로 개 얼굴을 세게 쳤고, 털을 깎는 미용기구를 들고 위협적인 태도를 취했다. 애견미용사에게 얼굴을 맞은 개는 몸을 스스로 가누지 못하고 옆으로 쓰러졌다. 개가 계속 쓰러져있자 애견미용사는 개의 목을 잡아 일으켜 세운 후 미용 작업을 이어갔다.

학대를 당한 개는 쇼크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관계자는 “해당 미용사에 대한 즉각적인 해고 조치와 손해 배상청구를 준비 중”이라며 학대를 한 애견 미용사에게 정신적인 문제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병원이 해명을 내놨지만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학대 영상과 함께 해당 병원과 애견 미용사의 문제를 지적하는 게시물을 계속 올라오고 있다. 3일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게시물만 100건에 달한다.

이 사건을 접한 동물권단체 케어는 해당 미용사를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3일 밝혔다. 케어 관계자는 “미용사의 행위를 봤을 때 이전에도 비슷한 학대를 했을 가능성이 있어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국회 정상화 마지막 퍼즐, 상임위원장 선출 마무리
송영무 “정무적 판단으로 기무사 문건 비공개”...풀리지 않는 의혹
‘비정상’ 트럼프, 푸틴 앞에서도 목소리 높일까
파주 '드루킹 창고'서 압수한 컴퓨터 본체 '스모킹건' 되나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중부지방 45개 농가 과수화상병 퍼져… 정부, 긴급역학조사 실시
사용자가 가장 원하는 '전송 취소' 기능 도입하는 채팅앱들... 카톡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