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상무 기자

등록 : 2018.01.21 10:53
수정 : 2018.01.21 11:16

종로 여관참사 사망자 3명 세모녀로 신원 확인

등록 : 2018.01.21 10:53
수정 : 2018.01.21 11:16

20일 오전 3시께 서울 종로구 종로5가의 한 여관에 방화로 불길이 치솟고 있다. 이 화재로 5명이 숨졌다. 경찰은 술에 취해 성매매를 요구하다 거절당한 50대 유모씨가 앙심을 품고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구입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했다. 종로소방서 제공

종로 여관 방화 참사 사망자 중 신원이 확인되지 않던 여성 3명은 결국 ‘세모녀’ 사이였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사망자 5명 가운데 3명이 박모(34)씨와 박씨의 14세, 11세 딸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세모녀는 불이 난 여관 입구에서 가장 가까운 105호에 함께 머물렀다.

경찰은 “여관 주인의 진술에 따르면 이들은 장기투숙객이 아니라 하룻밤을 머물기 위해 왔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사망자 5명 전원에 대한 부검을 신청했고, 방화범 유모(52)씨에 대해서는 현존건조물방화치사 및 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유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전날 오전 3시8쯤 유씨는 “성매매 요구를 거절했다”는 이유로 휘발유 10ℓ를 사와 여관 1층에 뿌리고 불을 질렀다. 이로 인해 여관에 머물던 10명 중 5명이 사망하고, 5명은 부상을 입고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연극계 성추문’ 이윤택 사과 기자회견은 거짓 쇼였다
쇼트트랙 女 계주팀 실격에 中 여론 부글부글
한국 이어 폴란드 여자 팀추월도 ‘왕따’ 논란
동네 개도 만원짜리 물고 다닌다던 거제의 몰락, 실업률 전국 최고
‘정치적인 이슈’ 논란에 결국 사라진 김아랑의 ‘노란 리본’
[줌인뉴스] 사람 때려 죽여도 집행유예? 망자 울리는 ‘합의 감형’
‘작은 신의 아이들’, 조민기 쇼크로 첫 방영 연기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