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추종호 기자

등록 : 2017.03.13 17:51
수정 : 2017.03.14 01:08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 야산에 불

등록 : 2017.03.13 17:51
수정 : 2017.03.14 01:08

경찰, 방화가능성 수사

13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직선거리로 50여m 떨어진 야산에서 불이나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구미소방서 제공

13일 오후 4시 15분쯤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50여m 떨어진 야산에서 불이 나 15분만에 꺼졌다.

이날 일어난 화재는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4시간30분쯤 진화됐으며, 야산 10여㎡를 태웠을 뿐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불이난 곳은 박 전 대통령 생가와도 50여m 떨어져 있어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구미소방서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산불을 곧바로 진압했으며 아직 신고자 신원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산불이 난 지점은 인근에 산책길이 있지만, 시민이 자주 찾는 곳이 아니라서 경찰은 방화 가능성을 두고 수사할 계획이다.

한편 박 전 대통령 생가와 추모관은 지난해 12월1일 오후 3시15분쯤 한 방문객이 불을 질러 추모관이 전소됐다 최근 3개월 만에 복원을 마치고 재개관했다.

추종호기자 ch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괌 앤더슨 기지, 을지훈련 앞 긴장… 해변은 불안 속 평온
[오은영의 화해] 딸의 이혼 앞에서도 관심과 동정을 바라는 엄마
밀집의 저주 바꿀 사육환경표시제도, 관건은 가격
[강소기업이 미래다] 40년 부품 국산화 외길 동국성신… '가장 큰 보람? 한 번도 직원 해고 안해'
믿고 간 한인민박, 바퀴벌레 나오고 변기 막히고
모든 법률 ‘근로→노동’ 변경 추진
[법에 비친 세상] 토익 강사는 근로자 아니다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