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정지용 기자

등록 : 2017.10.02 14:46
수정 : 2017.10.02 17:08

청와대 직원들 “저희도 명절 연휴 쉽니다”

등록 : 2017.10.02 14:46
수정 : 2017.10.02 17:08

대통령 휴식 기조 따라 최소 인원 편성

비서관급 이상은 비상대기 체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전사·순직자 유가족들을 초청해 오찬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청와대가 추석 연휴 동안 최소 인력만 근무하는 명절 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연차 휴가 소진 등 휴식의 중요성을 강조한 문 대통령의 기조에 따라 청와대 직원도 재충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쉴 때는 확실히 쉬라는 대통령의 지론에 따라 직원들은 최소인원만 근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서관실당 하루 1~2명 정도가 필수 근무인력으로 순환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황금연휴를 보장하고 나선 것은 새 정부 출범 후 ‘준비 기간’인 인수위 기간도 없이 일해 온 직원들을 배려한 측면이 커 보인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탄핵 후 상황을 수습해야 한다는 생각에 버티고 있지만 휴식이 절실한 것은 사실”이라며 “한숨 돌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한의 잇따른 도발 등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은 대기 체제를 유지하며 각종 사건 사고에 즉각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국민안전과 안보 컨트롤타워인 국정상황실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NSC)만큼은 평시 체제와 큰 차이 없이 가동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고 연휴 사건 사고도 모니터링해야 하기 때문에 두 곳은 정상 가동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시진핑 “전면적 샤오캉 사회로 ‘중국의 꿈’ 실현하자”
“박근혜, 구치소 인권침해 주장”… ‘국제사회 호소’로 대응전략 바꿨나
[단독] “마사회, 문 대통령 측근 운영 경남은행에 정권교체 직후 거액 집중적 예치”
법원 “조영남 그림대작, 통용되는 방식 아니다”
통합 비밀 여론조사에 흉흉한 국민의당
[짜오! 베트남] 베트남 국민차 성공할까
‘보성군수 뇌물’ 김치통ㆍ책장에 감춰둔 현금 1억 들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