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전혜원 기자

등록 : 2017.10.13 15:54
수정 : 2017.10.13 16:55

부산 ‘싼타페 참변’ 차량결함 모의실험 진행

등록 : 2017.10.13 15:54
수정 : 2017.10.13 16:55

시동 건 지 2분만에 엔진 급가속

유족, 현대차에 100억대 손배소송

지난해 8월 2일 부산 남구 감만부두의 한 도로에서 일가족 5명이 탄 산타페 차량이 주차 중이던 트레일러를 들이받아 4명이 숨졌다. 부산소방본부 제공

지난해 일가족 4명이 숨진 ‘싼타페 급발진 사고’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던 차량 결함이 전문가 모의실험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한국폴리텍대학 부산캠퍼스 자동차과 류도정 교수는 사고 유가족 한모(65)씨와 변호인의 의뢰를 받아 모의 실험을 한 결과 ‘엔진 급가속 현상’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류 교수는 당시 사고 이후 차량에 남아 있던 인젝터와 고압연료펌프, 터보차저 등 부품과 엔진오일, 싼타페 엔진 등을 결합해 모의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 과정에서 시동이 걸린 지 2분 만에 분당 엔진 회전(RPM)이 2,000에서 5,000까지 치솟았다.

열쇠를 뽑아도 엔진은 멈추지 않고 가속 현상이 계속됐으며 엔진 오일은 4ℓ에서 7ℓ 이상까지 증가했다.

류 교수는 “변호인 측의 의뢰를 받아 모의 실험을 진행한 결과 급발진의 원인 중 하나로 볼 수 있는 엔진 급가속 현상이 확인됐다”며 “다른 차량이나 상황으로 일반화할 수는 없으며 동일한 조건에서 당시 상황을 재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씨는 올해 7월 고압연료펌프의 결함을 사고 원인으로 지목하고 차량 제조사인 현대자동차와 부품 제조사 등을 상대로 100억원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현대차 등은 변호인을 선임했고 조만간 첫 공판이 열릴 예정이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