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13 17:16

3X3 농구 대학 최강자는 중앙대OB, 상금 1천만원

등록 : 2018.01.13 17:16

중앙대OB팀/사진=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프로농구 올스타전 전야제로 치러진 3X3 대학 OB최강전의 우승자는 중앙대OB가 차지했다.동시에 상금 1,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1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정관장 2017-2018 프로농구 올스타전 전야제 3X3 대학 OB최강전이 열렸다. 모교의 이름을 걸고 총 12개 팀이 참가해 자존심 싸움을 벌였다.

결승에서 김주성(DB), 함지훈, 이대성(이상 현대모비스), 강병현(인삼공사) 등 중앙대 졸업생으로 구성된 중앙대OB는 한양대OB(송창용, 차바위, 이재도, 정효근)를 21-12로 꺾고 1위에 올랐다.

총 12개 팀이 참가한 이 대회에서 중앙대OB는 8강에서 동국대OB를 21-18로 꺾고 4강에선 단국대OB를 21-19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중앙대OB 이대성은 결승에서 2점슛 5개 등 10득점을 올리며 우승을 이끌었다.

3X3 대학 OB최강전은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과 2020년 도쿄올림픽에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3X3 농구를 프로농구 선수들이 출신 대학별로 팀을 구성해 실력을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토너먼트로 전후반 없이 10분간 경기를 펼쳤다. 3점 라인 안에서 득점하면 1점, 3점 라인 밖에서 득점하면 2점씩 주어진다.

준우승팀인 한양대OB에는 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해당 상금은 출신 학교에 장학금으로 전달된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채태인-박성민 '사인 앤드 트레이드'가 KBO리그에 남긴 것들

[가상화폐] ‘김치프리미엄’ 100조원 사라졌다...정부 규제 영향?

[이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원인은...지질 영양 주사제 오염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성로비로 보수 정계 접근”… 美, 러시아 20대 여성 체포
하태경 “사격 등 포함된 여성 안보교육 의무화 추진”
중소 문구제조사 화이트산업 “다이소 도움에 일본 시장 뚫어”
법원 “세월호 참사 국가책임 인정” 4년만에 판결
“자동차 이리로 와” 불러서 타는 자율주행차 시연 성공
4살 아이는 뜨거운 차 안에서 발버둥치다 죽어갔다
‘아이스 댄스’ 민유라 “겜린, 나태해져… 후원금도 그의 부모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