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렬 기자

등록 : 2018.07.13 13:38

폭염경보 속 밭일하던 80대 할머니 숨져

경남 김해서 열사병으로 추정

등록 : 2018.07.13 13:38

게티이미지뱅크

폭염특보가 내려진 경남 김해에서 밭일을 하던 80대 할머니가 숨진채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했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7시 5분쯤 김해시 생림면의 한 밭에서 A(85·여) 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당시 A씨는 모자를 쓰고 얇은 긴 옷과 장화 등을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119가 도착했을 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경찰은 30년 가까이 홀로 살아온 A씨가 당일 밭에 일을 나갔다가 오후 2시쯤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당일 김해에는 폭염 경보가 발령됐으며, 생림면 지역은 정오에서 오후 2시 사이 기온이 31∼33도를 기록했다.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푸틴을 워싱턴에 초청했는데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몰랐다
北, 문 대통령 '그 누구'로 지칭하며 강도높은 비난
김진태 “난민법 개정안 발의…국민 숨넘어가게 생겨”
“오늘까지도 출석거부..” 박근혜 국정농단 2심도 징역 30년 구형
트럼프의 관세폭탄 불똥, ‘트럼프 모자’에도 튀었다
추미애 “기무사 문건은 사전준비된 친위쿠데타 문건”
北 '여종업원 안 돌려보내면 이산가족 상봉에 장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