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훈 기자

등록 : 2018.06.07 15:33
수정 : 2018.06.07 20:04

구자열 LS 회장 “디지털에 강한 LS 만들자”

등록 : 2018.06.07 15:33
수정 : 2018.06.07 20:04

지난 5일 전북 완주군 LS엠트론 전주사업장에서 열린 LS CTO 기술협의회에서 구자열 LS 회장이 트랙터를 운전하고 있다. LS 제공

구자열 LS 회장이 그룹 최고기술책임자(CTO)들에게 ‘스마트 연구개발(R&D)’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디지털에 강한 LS”란 목표를 제시했다.

7일 LS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5일 LS 이학성 사장, LS엠트론 김연수 사장 등 계열사 CTO 10여 명과 함께 전북 완주군의 LS엠트론 전주사업장에서 R&D 전략과 디지털 대응 현황을 점검하는 기술협의회를 열었다.

구 회장과 CTO들은 트랙터 조립 및 엔진 생산라인을 확인한 뒤 LS엠트론이 준비 중인 가상현실(VR), 3차원(D)프린팅, 원격진단 서비스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구 회장은 “R&D와 생산 현장의 유기적 협업으로 디지털전환의 가능성을 봤다”며 “외부와 전략적 파트너십, 오픈 이노베이션 등 스마트한 R&D를 통해 디지털에 강한 LS로 탈바꿈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 사업장을 순회하는 LS 기술협의회는 현장을 중시하는 구 회장의 제안으로 지난해 시작됐다. 구 회장은 LS전선 구미사업장, LS산전 청주사업장, E1 여수기지 등에서 열린 협의회에 모두 참석해 직접 R&D 전략을 챙겼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찰, 모든 1차수사권 갖는다… 검찰은 특별수사만 전담
[김지은 기자의 고소기] 나는 허지웅의 전 부인이 아니다
“매너 월드컵도 이겼다” 쓰레기 싹 치운 일본ㆍ세네갈 팬들
대기업 명퇴 후 53세에 9급 공무원 변신… “조카뻘 상사들에 열심히 배우고 있죠”
배현진ㆍ남경필…화제의 낙선자들, 지금 어디서 뭐하나
홍문표 “보수 몰락 아니다. 김성태 체제 오래 안 가”
축구도 사람이 먼저…동료 위해 비행기 빌린 덴마크 선수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