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서희 기자

등록 : 2018.05.29 16:29
수정 : 2018.05.29 20:35

정우택 “지도부 백의종군” 홍준표 “개 짖어도 기차는 간다”

등록 : 2018.05.29 16:29
수정 : 2018.05.29 20:35

한국당 내홍 깊어져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당의 환골탈태를 주장하며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2선 후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고 나섰다.홍 대표는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며 정 의원의 요구를 단번에 일축했다.

새누리당 시절 원내대표를 지낸 4선 중진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 지도부는 끝없이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당 지지율과 선거전략 부재의 책임을 지고 환골탈태해야 한다”며 “백의종군(白衣從軍)의 자세로 헌신하라”고 했다.

그는 “우리 당은 경제ㆍ사회 질서를 수호할 유일한 수권세력임에도 자가당착에 빠진 모습과 정국오판으로 국민으로부터 외면 받고 있다”며 “남북관계와 동북아 정세가 송두리째 뒤바뀔 수 있는 외교안보적 급변 상황이 전개되고 있음에도 당 지도부가 무조건 반대하는 식으로 비쳐 미래지향적 좌표설정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이대로 가면 6ㆍ13 지방선거는 저들이 그토록 공언해 온 보수 궤멸이 현실로 나타나 중앙과 지방정권 모두에 대한 견제와 비판세력은 극도로 위축되고 보수 이념은 정치적 존립 자체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당 지도부의 사퇴 결단만이 한국당의 쇄신을 촉발해 대한민국 보수 가치를 지켜갈 수 있다는 점을 역설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홍 대표는 이날 강원 원주시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사람(정 의원)은 충청에서 유일하게 자기 지역구 도의원도 공천 못한 사람”이라고 혹평하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맞받아쳤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