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원 기자

등록 : 2018.05.08 22:00
수정 : 2018.05.09 00:30

문 대통령 “북일관계 정상화되면 동북아 평화 큰 기여”

요미우리신문과 인터뷰

등록 : 2018.05.08 22:00
수정 : 2018.05.09 00:30

“비핵화 성급한 낙관ㆍ비관 금물”

9일 한중일 정상회의 이어

한일ㆍ한중 정상회담도 갖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제7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9일 일본 도쿄(東京)를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북일 간 대화가 재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일관계가 정상화되면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일 공개된 일본 요미우리신문 인터뷰에서 “(4ㆍ27 남북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북일관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일 간 최대 현안인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북일 간 현안이 해결됨으로써 오랜 세월 납치 피해자 가족들이 겪고 있는 아픔이 치유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과감한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는 뛰어난 협상가이자 리더’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에 대해선 “국제사회의 요구를 명확히 이해하고 있다. 아주 솔직하고 실용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제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위한 통 큰 합의와 구체적 방안이 마련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북미 정상회담이 아직 개최되지도 않았고, 비핵화의 구체 조치가 담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성급한 낙관은 금물”이라면서도 “반대로 과거에 북핵 문제 협의가 실패로 귀결되었다고 오늘의 협의도 실패할 것이라는 비관론에 빠지면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9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의에 이어 한일ㆍ한중 양자 정상회담도 갖는다.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와 관련, “피하고 싶은 역사일수록 정면으로 직시하고 그 역사를 교훈 삼아 다시는 과거와 같이 참혹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해나갈 때, 비로소 피해자들의 상처가 아물 수 있을 것이고 진정한 화해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저는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는 한편, 역사문제와 분리해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추진해 나가자는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 왔다”고 덧붙였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왜 피해자의 말은 듣지 않습니까” 김지은씨, 집회 참가자들에 연대 메시지
북한 신문 “한갓 종전선언도 못하는데…”
[인물 360˚] ‘독을 차고’ 일제에 저항한 시인 김영랑
[여의도가 궁금해?] ‘신의 용돈’ 빼앗긴 국회… 바른미래당 먼저 “전면 폐지” 주장해 존재감
달 탐사, 너도나도 나서는 이유 따로 있다
[인포그래픽] 해외여행에 꽂힌 한국인, 항공여객 72%가 국제선
김성태, 김경수 영장 기각에 '문재인 정권 만세 만만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