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3.20 18:25
수정 : 2017.03.21 03:25

이정철 배수진 "세터 김사니 2차전 바로 투입시킬 생각"

등록 : 2017.03.20 18:25
수정 : 2017.03.21 03:25

▲ 이정철 감독(왼쪽)/사진=한국배구연맹

[대전=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이정철 IBK기업은행 감독이 배수진을 쳤다.

1차전을 이기고 2차전에서 챔피언 결정전 진출을 확정하기 위해 아직은 몸 상태가 완전하지 않은 베테랑 세터 김사니를 바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2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2016~2017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PO) 2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몸 상태가 완전히 100%라고 얘기는 못해 늘 염려가 된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이 감독은 "경기를 하다 어느 순간 부담이 올 가능성 있다"며 김사니의 상태를 설명하며 "그래도 많이 회복되고 준비했다. 중요한 게임이니까 잘해줄 거라 생각한다. 본인 성향이 게임에 대한 욕심 같은 것이 있기 때문에 잘 이겨나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PO 1차전에 중용됐던 이고은은 뒤를 받친다. 이 감독은 "오늘은 1차전과 반대로 김사니를 스타팅에 놓고 중간 중간에 이고은을 투입할 계획"이라면서 "여유가 있을 때 그 리듬 유지해야 되는데 왜 스스로 어렵게 만드느냐고 선수들을 질책하기도 했다. 불안하다 보니까 안 되는 부분이 있다. 정규시즌과는 비중과 부담이 아무래도 다르다"고 변화의 이유를 강조했다.

2005년 V리그 출범 후 여자부 PO 1차전 승리팀이 모두 챔프전에 진출했다. 통산 3번째 우승을 노리는 기업은행 역시 PO를 2차전에서 끝내고 챔프전으로 가겠다는 각오다.

대전=정재호 기자 kemp@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단독] 비, 소월길 50억대 주택 구입… 김태희와 이사가나?

문재인 아들, 지원한 이력서 사진 보니... ‘귀걸이’에 ‘점퍼’ 착용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사망' 이유는?...누리꾼 '집안에 살이 있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장미처럼 예쁘게 떠나길” 세월호 희생자 조은화ㆍ허다윤양 이별식
타우러스 미사일 1발을 쏘기까지 석 달 기다린 사연
[뒤끝뉴스] “폭탄주 10잔? 끄떡 없어요” 안철수의 주사(酒史)
발리 최대 화산, 최고 위험 경보...“마그마 상승 중”
나무망치로 수도꼭지 쾅쾅 “맥주통이 열렸다”
김정은 선봉 나서자 북한 당ㆍ군ㆍ주민 ‘우르르’
[Q&A] 스웨덴의 자율주행 기술, 어디까지 왔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