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공

등록 : 2018.06.05 07:59
수정 : 2018.06.05 08:01

‘전략수정’ 홍준표, 오늘도 유세 대신 회의만

등록 : 2018.06.05 07:59
수정 : 2018.06.05 08:01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서민경제 2배 만들이 대책회의에서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장 유세 대신 '공중전'에 집중하겠다고 전략을 수정한 지 이틀째인 5일 당사에서 전략회의를 열며 판세분석에 나선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리는 중앙선대위 선거중반 판세분석 회의에 참석해 선거를 8일 앞둔 상태에서 전국 선거운동 현황을 점검하고 전략을 지휘할 전망이다.

이날 회의는 공동선대위원장인 홍 대표와 선대위 부위원장인 함진규 정책위의장, 선대위 대변인인 정태옥 대변인 등이 참석한다.

앞서 한국당은 이번 지방선거 전략으로 선거구도를 지역현안 이슈 대결구도로 전환하기로 하고 역할 분담을 '공중전'과 '지상전'으로 나누기로 한 바 있다.

이에 각 지역에서는 민생과 지역문제, 중앙당은 정치경제 현안을 다루기로 하고, 홍 대표는 4일부터 현장 유세일정을 잡지 않은 채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를 여는 등 공중전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