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등록 : 2018.06.14 10:06

부천ㆍ시흥ㆍ안산 출근길 빨라진다… 소사∼원시선 복선전철 16일 개통

등록 : 2018.06.14 10:06

경기 부천(소사)에서 안산(원시)까지 연결되는 소사∼원시선 복선전철이 16일 개통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서남부 지역을 잇는 서해선의 첫 단계 노선인 소사~원시 복선전철 민간투자시설사업을 마무리하고 16일 개통식을 연다고 14일 밝혔다.부천 소사역에서 시흥시청역, 안산시 원시역까지 23.3㎞를 잇는 이 노선에는 총 12개 역이 들어선다.

2011년 4월 착공한 이 노선은 7년 2개월간 건설공사와 시설물 안전검증 및 영업시운전 등을 완료했다. 이번 노선 개통으로 전철 서비스의 불모지였던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통근길이 획기적으로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부천시 소사동에서 안산시 원시동까지 자동차로 1시간 30분 이상 걸리던 곳을 전철로 33분에 오갈 수 있게 된다. 소사역과 초지역에서 경인선(서울1호선), 안산선(서울4호선)과 환승돼 서울 도심 접근성이 대폭 개선된다. 이후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이 개통하면 시흥시청역에서 환승해 여의도, 인천, 안양, 성남 등 수도권 남부 주요 지역으로 촘촘히 연결된다.

소사∼원시선은 향후 북측으로 대곡∼소사선·경의선과 연결되고 남측으로는 서해선(홍성∼원시)·장항선 등과 연결돼 우리 국토 서측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서해선축을 형성하게 된다. 통근용 전동차뿐만 아니라 일반 고속 장거리 여객 열차와 화물열차 등도 수송하는 여객ㆍ물류 간선철도로 기능하게 된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제2의 이완용 되더라도…” 김종필 전 총리 주요 발언
부인과 각별했던 JP, 빈소와 묘지도 그 곁에
“현대 정치사의 큰 별이 졌다” 정치권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이번엔 해병대… 한미, 연합훈련 줄줄이 ‘공세적 중단’
[인물 360°] 그들이 14년 전 KTX 유니폼을 다시 꺼내 입은 이유
외신의 한국-멕시코전 예상은? “멕시코의 2-0 승리”
제주 주민 추천… 비가 오면 더 좋은 나만의 장소1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