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현 기자

손효숙 기자

등록 : 2018.03.19 18:00
수정 : 2018.03.19 20:18

“미투 대응 부실”샌드백 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등록 : 2018.03.19 18:00
수정 : 2018.03.19 20:18

성희롱ㆍ성폭력 근절 추진단 설치

피해자 법률 지원 등 국회 보고

강간죄 유엔 권고 기준 적용 묻자

“법무부 장관과 논의해야” 대답

“능력 부족하면 직 내려놓으세요”

여야 의원 한목소리 질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성가족부 정현백 장관이 성폭력 근절을 위한 정부의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에 대한 답변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inliner@hnakookilbo.com

“강간죄에 (피해자) 동의 여부를 포함하는 게 맞지 않습니까.”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

“형법상 개정사안이라 일단 법무부 장관과 논의해야 합니다.”(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문제 해결 능력이 부족한 장관은 직을 내려 놓으세요.” (김승희 의원)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19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회의에서 미투(#Me Too) 운동에 대한 늑장 대처와 소극적 답변을 이유로 여야 의원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사퇴’를 요구하는 등 강하게 몰아붙여 진땀을 빼야 했다.

이날 여가부는 이숙진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범정부 성희롱ㆍ성폭력 근절 추진단’을 설치하고 피해자 상담ㆍ심리 지원 등 법률 지원을 내실화하는 내용의 대책을 국회에 보고했다. 앞서 정부는 여가부를 비롯한 12개 관계부처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범정부 대책기구를 구성하고 업무상 위계에 의한 간음죄의 법정형을 최대 징역 10년으로 늘리는 등의 성폭력 근절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국회 업무보고에는 애초 100일간 한시 운영하기로 한 공공부문 성희롱ㆍ성폭력 신고센터의 상시 운영을 검토하고,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무료법률지원 예산을 7억원 추가 배정하는 내용이 추가로 담겼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은 정부의 대책이 미흡하다며 한 목소리로 정 장관을 질타했다. 김승희 한국당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건을 예로 들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CEDAW)가 권고한 강간죄 성립 기준을 국내 법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정 장관이 “법무부와 논의해야 한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문제해결 능력이 부족한 장관은 직을 내려놓는 게 맞다”고 몰아세웠다.

같은 당 이양수 의원은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무고죄 고발 남용과 관련, 정 장관이 원론적인 답변만 되풀이하자 “도대체 장관의 솔루션(해결책)이 무엇이냐”면서 “전쟁을 치른다는 각오를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박인숙 의원도 “여가부 장관이 국무조정실장이냐”며 “대책을 주도적으로 만들지 못하고 각 부처 의견을 취합하는 역할에 그쳐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정 장관이 머뭇대며 면피성 발언으로 일관하자 분위기는 더 싸늘해졌다. 보다 못한 민주당 박경미 의원까지 나서서 “물론 오케스트링(지휘) 역할도 해야 하는데 너무 조정 역할만 하고 있다는 여타 의원들의 지적에 동의할 수밖에 없다”며 “지금 여가부에는 각 부처와 협업을 하면서도 주도적으로 운전을 해나가는 운전자론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궁지에 몰린 정 장관은 마지못해 강간죄에 대해 “국제기준에 따라 동의 여부로 강간을 폭넓게 인정해야 한다”고 수긍하고 “여가부가 적극적으로 법 개정을 추진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안 전 지사 사건과 관련 “수사 중인 사건이라 강간죄다, 아니다라고 언급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흐렸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ㆍ김정은 12시간 동행… ‘평화, 새로운 시작’ 움튼다
이국종 “발제 도중 ‘그만하라’며 끊기는 처음… 치욕이었다”
“통일되면 옥류관 냉면과 맛 겨루기 해볼 겁니다”
차도로 미끄러진 '위험천만' 유모차 사고 막은 택배기사
정상회담장에 걸린 금강산 그림 “아리랑고개 넘는 심정으로 그렸죠”
꺾이지 않는 제주 집값 “고공행진”
“안태근, 성추행 덮으려 유례없는 인사 보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