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청환 기자

등록 : 2017.06.24 11:00
수정 : 2017.06.24 11:00

특별하지 않은 특별면회,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등록 : 2017.06.24 11:00
수정 : 2017.06.24 11:00

영화 ‘너는 내 운명’ 속의 면회 장면

검찰이나 법무부, 교정본부에 끈이 닿을 만한 사람들에게 종종 들어오는 민원 중에 ‘특별면회’가 있습니다.

재소자와 ‘특별하게’ 면회를 하고 싶으니 도와줄 수 있느냐는 요청입니다. 저 같은 법조 출입기자에게도 종종 이런 민원이 왔습니다. 민원을 알아봐 주려면 누군가에게 아쉬운 소리를 해야 하기에 찜찜하지만, 부탁한 사람의 체면도 있어서 단번에 거절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요즘엔 특별면회를 할 수 있는 ‘합법적인’ 방법을 안내해 주고 있습니다. ‘합법적’이란 말을 강조한 이유는 그 동안 특별면회가 ‘비공식적 채널로만 가능한 특혜’라는 인식이 강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재소자를 만나려는 사람들은 왜 특별면회를 하려는 걸까요. 이유는 다양하겠지만, 재소자를 배려하는 측면도 있다고 합니다. 재소자들은 매달 일반면회 횟수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누군가 면회를 한 차례 하게 되면 재소자 입장에선 다른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게 됩니다.

실제로 미결수(형이 확정되지 않은 수감자)는 보통 하루에 한 번만 일반면회가 가능합니다. 기결수(형이 확정된 수감자)의 경우는 더욱 엄격합니다. 수감 등급에 따라 개방처우(S1), 완화처우(S2), 일반경비시설(S3), 중(重)경비시설(S4) 수감자로 구분돼 일반면회 가능횟수가 차이가 납니다. 예를 들어 S4 기결수는 한 달에 ‘겨우’ 4번만 일반면회가 허용되기 때문에 누군가 한 차례 면회를 하게 되면 그 달에는 면회 기회가 세 번만 남게 됩니다.

특별면회가 특별한 이유는 일반면회와 달리 정해진 횟수 제한이 없다는 점입니다. 재소자나 방문자 입장에선 ‘인간적인 대화’가 가능하다는 점도 선호 이유로 꼽힙니다. 영화를 보면 알겠지만 일반면회는 투명 플라스틱 벽으로 가로막힌 공간에서 신체접촉을 할 수 없는 상태로 진행됩니다. 대화내용이 녹음된다는 것도 속 깊은 이야기를 방해합니다. 영화 ‘너는 내 운명’에서 배우 황정민과 전도연이 열연한 교도소 면회 장면을 떠올리면 됩니다.

반면 특별면회는 교도관 입회 하에 이뤄지긴 하지만 소파나 의자가 비치된 편안한 공간에서 진행됩니다. 가족이나 친구 사이에 손을 잡거나 악수를 하는 등 스킨십도 가능합니다. 특별면회의 공식명칭이 ‘장소변경접견’이라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면회시간도 넉넉합니다. 일반면회는 규정상 30분 이내에 할 수 있도록 돼있는데 차례를 기다리는 재소자가 있다 보니 보통 10~15분 가량만 진행됩니다. 특별면회는 시간제한이 없어 1시간 안팎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별면회를 하려면 그 동안 면회를 원하는 사람들이 재소자가 수감된 시설로 직접 찾아가서 신청해야 했습니다. 수감시설이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지요. 법무부는 이런 불편을 감안해 지난해 11월부터는 수감시설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교정본부 홈페이지(www.corrections.go.kr)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이메일이나 팩스로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했습니다. 홈페이지 오른쪽 ‘바로가기’ 메뉴 하단에 ‘장소변경접견’을 클릭하면 신청서를 내려 받을 수 있는데, 교도소ㆍ구치소 별 이메일이나 팩스번호는 신청서 내려 받기 버튼 아래에 기재돼 있습니다.

“장소변경접견 허가사유를 명확하게 규정하고, 신청 및 허가절차 공개를 통해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란 게 법무부 교정본부가 밝히는 제도변경 취지입니다. 교도소ㆍ구치소에서 특별면회 신청서를 접수 받으면 교도관회의(6급 이상 직원으로 구성된 회의)를 통해 신청사유 및 범죄내용과 피해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허가 여부를 결정합니다. 허가 여부는 전화 등으로 신청인에게 직접 알려준다고 하네요. 교정민원 대표전화(1544-1155)나 ‘교정 전자민원서비스’ 휴대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같이 편리해진 특별면회 신청방법을 안내해주는 것만으로도 법조 출입기자로서는 큰 짐을 던 셈입니다. 하지만 지인들에게 안내를 했던 동료기자들에 따르면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하니 너무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법무부도 특별면회 신청 허가 비율을 묻자 “관련 통계는 관리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잃어버린 저녁을 찾아서]월급 1인분, 일은 3인분… 직무관리 없는 한국은 ‘과로우울’
“때려 잡아 죽이고 싶다” 금강대 총장 ‘막말ㆍ욕설’
주진형 “최저임금 정책 이상해… 부모 없는 아이”
‘물난리에 외유’ 한국당 소속 충북도의원 3명 제명
김병만, 스카이다이빙 훈련 받다 척추 골절
[카드뉴스] 아기가 아픈데, 약이 '싸서' 단종이라고요?
美 품질만족도 조사서 당당한 1위 ‘국산차 모델은?’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