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하 기자

등록 : 2018.06.21 14:43
수정 : 2018.06.21 14:53

'예술감독' 손열음 이번엔 부조니 심사위원장

명문 부조니 피아노 콩쿠르서 한국인 처음으로 예선 심사 총괄

등록 : 2018.06.21 14:43
수정 : 2018.06.21 14:53

피아니스트 손열음씨가 세계적 콩쿠르인 이탈리아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예선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강원문화재단 제공

피아니스트 손열음(32)씨가 이탈리아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의 예선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평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으로 깜짝 부임한 데 이어 젊은 피아니스트로서는 이례적으로 콩쿠르 심사위원장으로 발탁됐다. 그 동안 김대진 백건우 진은숙 등 한국 음악가들이 부조니 콩쿠르에서 심사위원으로 활동했지만 위원장은 손씨가 처음이다. 그가 심사위원장을 맡은 제62회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예선은 8월 22~29일 열린다. 본선은 내년 8월 개최된다. 손씨는 “새로운 음악가를 발굴하고 양성하는 역할에도 책임감을 느껴 열심히 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조니 피아노 콩쿠르는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페루치오 부조니(1866~1924)를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알프레드 브렌델, 마르타 아르헤리치 등 세계적 피아니스트를 배출했다. 1위가 잘 나오지 않는 콩쿠르로도 유명하다. 격년제로 바뀐 2001년 이후 1위는 단 5명뿐이다. 2015년 문지영(23)이 아시아인 최초로 1위에 올랐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