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만 기자

등록 : 2018.05.11 08:24
수정 : 2018.05.11 08:25

김시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R 5언더파…선두와 1타 차

등록 : 2018.05.11 08:24
수정 : 2018.05.11 08:25

 

김시우가 11일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트에서 열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샷을 하고 있다. 폰테 베드라 비치=AP 연합뉴스

김시우(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 상금 1,100만달러) 첫날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김시우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파72ㆍ7,189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오전조 선수들이 경기를 마친 현재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7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의 영예를 안은 김시우는 올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역대 첫 선수라는 역사에 도전하고 있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김시우는 11번, 12번 홀에서 잇따라 버디를 만들었고, 어렵기로 소문난 17번 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18번 홀(파4)에서도 다시 한 번 연속 버디를 잡으며 흠잡을 데 없는 플레이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도 버디 행진은 이어졌다. 2번 홀(파5)에 이어 파4인 4·5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추가하면서 7언더파로 단독 선두에까지 올라섰다. 그러나 7번 홀(파4)에서 공이 그린 옆 벙커에 빠지고, 3m 못 미치는 파 퍼트도 아쉽게 빗나가면서 첫 보기를 범했다. 8번 홀(파3)에서도 티샷이 그린을 벗어나고 파 퍼트를 놓쳐 연속 보기가 나왔다. 두 타를 잃은 김시우는 마지막 9번 홀(파5)에서 만회를 노려봤지만 버디 퍼트가 간발의 차이로 홀을 비켜가며 파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1라운드에서는 세계랭킹 1위 사수에 나선 더스틴 존슨(미국)이 웨브 심프슨(미국) 등과 함께 6언더파 공동 선두를 형성하고 있다.

경기 후 김시우는 “1라운드 점수에 만족한다”며 “하지만 더 잘 칠 수 있다”고 말했다. 2연패에 대해서는 “정말 꿈같은 일이지만 너무 어렵다”고 신중하게 답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