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기자

등록 : 2018.01.11 13:56

골든블루,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 1위 등극

윈저 제치고 시장 점유율 27.6% 차지

등록 : 2018.01.11 13:56

골든블루 제공

국내 위스키 전문 기업 골든블루(대표이사 김동욱)는 대표 브랜드 ‘골든블루’가 기타주류(spirit drink)를 제외한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골든블루가 2009년 출시한 국내 최초 36.5도 정통 저도수 위스키 ‘골든블루’는 2016년 ‘임페리얼’을 누르고 국내 2위 브랜드로 올라선데 이어 2017년 한해 37만4,609상자(1상자=9ℓ)가 판매돼 기타주류를 제외한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27.6%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며 ‘윈저’를 제치고 1위로 등극했다.

‘골든블루’는 100% 스코틀랜드산 위스키 원액으로 만들어진 정통 위스키로서 위스키 본연의 풍부한 맛과 깊은 향, 그리고 최상의 부드러움을 만들어주는 36.5도수라는 장점으로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출시 9년 만에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1위로 등극한 것이다.

‘골든블루’가 이끄는 저도수 위스키 시장의 성장세에 경쟁사들도 신제품들을 속속 출시하고 있으나, 대부분 위스키 원액에 첨가물이나 향이 들어가 정통 위스키가 아니라 기타주류로 분류된다.

골든블루 김동욱 대표는 “골든블루가 국내 1위 위스키 제품으로 등극할 수 있도록 그 동안 꾸준히 사랑해주신 소비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제품 개발과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한편 국내 위스키 시장의 리더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침체된 위스키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한편 골든블루의 대표 제품인 ‘골든블루 사피루스’는 지난 한해 누적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전년대비 판매량이 2.7% 오른 25만2,951상자가 판매돼 국내 정통 위스키 시장에서 18.6%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수성했다.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기획 탈북’은 박근혜 정권 적폐 아니냐”는 북한
“암세포 없애야” 종교란 겉옷을 입은 대학의 ‘마녀사냥’
김동연 부총리, 미국 재무장관 만나 “한국차 관세 제외해달라”
삼성 반도체 백혈병 11년 논쟁 종착점이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대란 피해 승객에 운임 10% 보상
일본서 폭염으로 하루에만 11명 사망
국민 관심 높이기 위해 재난망 광고 출연한 이국종 교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