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7.08 15:06

'2루타 2개' 추신수, 46경기 연속 출루…텍사스 최다타이

등록 : 2018.07.08 15:06

추신수 선수. AFP 연합뉴스

'추추 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2루타 2개를 치며 46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첫 타석부터 '추추 트레인'의 기적 소리가 크게 울렸다.

추신수는 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에 2루타를 쳤다.

46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훌리오 프랑코가 1993년 달성한 텍사스 구단 역대 단일시즌 최다 연속 출루 최장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기록 달성에 마음을 졸일 필요가 없었다.

추신수는 디트로이트 우완 선발 마이크 피어스의 초구 시속 140㎞ 직구를 받아쳐 우익수 쪽을 향하는 2루타를 쳤다.

첫 타석에 나온 2루타로 추신수는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이어 온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을 46경기로 늘렸다.

추신수 선수. AFP 연합뉴스

MLB닷컴은 추신수가 구단 타이기록을 세우자마자 "추신수가 1회, 첫 타석에서 발사 각도 31도, 타구 속도 시속 167㎞의 2루타로 연속 경기 출루 구단 타이기록을 작성했다"고 알렸다.

9일 디트로이트전에서도 출루에 성공하면 '텍사스 단일시즌 최다 연속 출루 기록'은 추신수가 보유한다.

추신수는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와 앨버트 푸홀스(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보유한 현역 선수 최장 기록(48경기 연속 출루)도 가시권에 뒀다.

기록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놓은 추신수는 5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시 한 번 피어스의 시속 143㎞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을 가르고, 그라운드에 떨어진 뒤 외야 펜스를 넘어가는 '인정 2루타'를 쳤다.

시즌 19, 20호 2루타를 친 추신수는 올해 29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도 달성했다.

3회 헛스윙 삼진, 8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나긴 했지만, 추신수는 4타수 2안타를 쳐 시즌 타율을 0.291에서 0.294(330타수 97안타)로 올렸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활약에도 2-7로 패했다.

1회말 5안타 2볼넷을 내주고, 실책까지 범해 7점을 내준 게 치명적이었다. 텍사스 선발 콜 해멀스는 1회도 버티지 못하고 ⅔이닝 5피안타 7실점(3자책)하며 시즌 8패(4승)째를 당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무 “기무사 문건, 남북 정상회담 국면 고려해 비공개”
김동연의 작심발언 “최저임금 인상, 하반기 경제 운용에 부담”
기본급 157만원+복리비 26만원 근로자, 내년 월급 단 3만원 오른다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단독] 양승태 대법원, 은인 ‘전관’ 동원해 서영교 의원 회유 기획
월드컵 시상식서 혼자 우산 쓴 푸틴의 ‘비매너’
월드컵 결승전 난입 ‘푸시 라이엇’, 어떤 그룹?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