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채지선 기자

등록 : 2017.05.16 22:01
수정 : 2017.05.16 22:06

메르켈ㆍ마크롱 “EU 재건 위해 함께하자”

등록 : 2017.05.16 22:01
수정 : 2017.05.16 22:06

에마뉘엘 마크롱(왼쪽)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5일 베를린 독일 총리 관저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역대 프랑스 대통령들이 취임 후 첫 해외 일정으로 독일 정상을 만나온 관례에 따라 취임 하루 뒤인 이날 독일을 방문해 메르켈 총리와 회동했다. 베를린=AFP 연합뉴스

유럽연합(EU)의 핵심 축인 독일과 프랑스 정상이 위기에 처한 EU를 함께 재건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양국 정상의 이름을 딴 ‘메르크롱’이라는 신조어가 거론되는 등 두 정상의 협력의 리더십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양국 정상은 베를린에서 실무만찬을 마치고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EU 및 유로존 강화를 약속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유럽은 강한 프랑스가 있다면 잘 할 것이며, 나는 그것에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실업률 개선, 투자 확대 등을 포함한 EU 및 유로존 개혁 로드맵 마련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필요하다면 EU조약 개정까지 검토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메르켈 총리는 “준비가 돼 있다. 다만 무엇을 개혁하고 싶은 지에 대해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개혁 로드맵 마련에 흡족해 하며 “과거 EU 조약을 개정하는 일은 금기사항이었지만, 더 이상 그렇지 않다”며 “우리에게는 실용주의와 EU 시민들을 보호하고 보다 덜 관료적인 유럽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최근 몇 년 간 양국의 관계가 약화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외신들은 메르크롱이라는 조어를 사용하며 양국 정산 간의 찰떡궁합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고 있다. 독일 시민들도 마찬가지다. 베를린 총리관저에는 두 정상을 보기 위해 모여 든 인파로 붐볐다. 메르켈 총리는 “모든 시작에는 신비한 힘이 깃들어 있다”며 마크롱 대통령에 대한 기대감을 헤르만 헤세의 시를 인용해 표현하기도 했다. 해당 문구는 ‘생의 계단’의 한 구절로, ‘그 신비한 힘은 우리가 살아갈 수 있도록 돕고 이끌어 준다’는 내용이 이어진다. 메르켈 총리는 “총리실 밖에서 기다린 분들도 같은 느낌을 가졌을 것”이라며 “너무나도 근사한 것”이라고 말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롯데 후원금 의혹' 전병헌, 검찰 출석… '불법 관여 안해'
[민원에도 에티켓이 있다] 신분증 요구했다 머리채 잡힌 상담사
'호주 어린이 수면제 먹이고 성폭행'…워마드 글 논란
품귀 ‘평창 롱패딩' 구매 22일 마지막 기회…어디서 살 수 있나?
40년 뒤 국민연금, 수명 길어져 2년치 연봉 더 받을듯
‘LPGA 투어 3관왕’ 박성현, 39년 만의 대기록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