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등록 : 2018.05.17 17:03
수정 : 2018.05.17 19:41

[금주의 책] ‘리틀 포레스트’ 주인공이 아저씨라면

원유헌 ‘힘들어도 괴롭진 않아’

등록 : 2018.05.17 17:03
수정 : 2018.05.17 19:41

원유헌의 구례일기 힘들어도 괴롭진 않아

원유헌 지음

르네상스 발행ㆍ288쪽ㆍ1만7,000원

농사를 지어본 적도, 서울 밖에서 살아본 적도 없던 40대 남성이 2011년 아내, 아들과 함께 지리산 노고단이 지척인 곳으로 귀농했다.

회사에 사표를 던지고 자신의 뜻대로 삶을 살고 싶어 택한 곳은 전남 구례. 2014년 7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한국일보에 ‘원유헌의 구례일기’로 연재된 저자의 글이 책 ‘힘들어도 괴롭진 않아’로 나왔다.

시골의 소소한 일상과 그 안에서 깨닫는 인생의 이치가 생생하게 담겼다. 이웃 사람들의 정감 가는 사투리와 저자가 직접 찍은 사진도 한 몫 한다. 하지만 결점 없는 농촌을 보여주는 게 목표인 책은 아니다. 저자는 생각만큼 아름답지만은 않고, 생각보다 힘든 곳이라는 점도 털어 놓는다. 귀농을 위해 가장 필요한 건 “절실함”이다.

그럼에도 저자의 한 마디에 당장 구례로 달려가고 싶어지게 된다. 그가 농촌에 살며 이룬 목표다. “싫은 것과 거리 두기, 미운 사람 안 만나기, 나쁜 짓 안 하기, 돈 없으면 가만히 있기, 착하게 농사짓기, 많이 도와주기, 음악 듣기, 책 읽기, 마을 회관에서 밥 많이 먹기.”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대통령 최측근 2명 연루 의혹 ‘당혹스러운 청와대’
문 대통령 밀착 수행하는 ‘문고리 권력’
“수의대 신설 좋다” 아베 언급 담긴 문서 국회에 제출
정부, 일자리 추경 배정안 의결… “경기침체 완화 응급조치”
美 주류 팝 뚫은 방탄소년단... 미국인들이 신곡 ‘떼창’
미국 전문가들 “중국, 2020년 이후 대만 침공 가능성 있어”
북한의 돌변에 충격과 분노… 속내 복잡해진 트럼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