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7.03.07 18:13
수정 : 2017.03.08 03:13

김정태 하나금융회장, 책으로 그룹 신성장 방향성 제시

등록 : 2017.03.07 18:13
수정 : 2017.03.08 03:13

[한스경제 김서연]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책을 통해 임직원과 소통에 나섰다.

7일 하나금융에 따르면 올 1월 중구 하나금융지주 1층에 있는 '열린 도서관'에 '그룹 최고경영자(CEO) 추천도서' 코너가 신설됐다.

▲ 하나 열린 도서관. 사진=KEB하나은행 열린 도서관은 하나금융 임직원들이 다 읽을 책을 기증·교환함으로써 더 많은 지식을 공유하자는 취지로 2012년 설치된 도서관이다.

김정태 회장은 신설된 'CEO 추천도서'에 '오가닉 비즈니스' '볼드' '그로스 해킹' '지적 자본론' 등 4차 산업혁명과 핀테크 분야의 책들을 소개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와 차세대 리더 집단인 '이노베이터' 등은 이를 주제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이를 토대로 신상품과 서비스 개발, 업무 프로세스 개선 등 다양한 시도가 진행되고 있다.

김 회장은 "SNS나 인터넷을 통한 빠른 지식의 습득 못지않게 책을 통해 타인의 생각을 깊이 있게 살피고 이를 현실에 어떻게 적용할지 함께 고민해보는 노력도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열린 도서관'과 같은 다양한 소통의 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7월 완공되는 KEB하나은행 신사옥에 고객들도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도서관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서연 기자 brainysy@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노블레스‘ 448화 공개에 작가 생명 위험? 누리꾼 “헌혈모집”

WBC 한국-이스라엘전 고척돔에 ‘이스라엘 국기’ 들고 박사모? 누리꾼 ‘불안’

[트렌드] 다중이는 왜 인기있나?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야권 “탈원전 정책 중단해야” vs 문 대통령 “속도 급격하지 않다”
김기춘 “박근혜 징용소송 대책 지시해 공관 비밀 회동 후 내용 보고”
리비아 한국인 피랍 41일째 범인 ‘감감’… “인질 건강ㆍ동선 파악”
문 대통령∙여당 지지율 동반 추락… “문제는 경제”
설정 총무원장 탄핵 … '차기 겨냥' 벌써 수싸움 돌입
국내 은행들 터키 리라화 환전 사실상 중단
갈치 어선 70% 줄이라는 일본... 3년째 표류하는 한일어업협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