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16 17:17

‘친정에서 새 출발’ 이호준, NC와 코치 계약

등록 : 2018.01.16 17:17

이호준/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NC에서 2017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이호준(42)이 NC와 코치로 새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NC는 16일 오후 “이호준과 코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호준은 3월 1일부터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는다.

연수를 마치고 돌아와 코치로 데뷔할 예정이다.

이호준은 "일본 연수를 가서도 NC 소속이라는 것이 저에게 중요하다"며 "다른 팀 코치로 갈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호준은 일찌감치 “해설위원보다는 야구 공부를 더 하고 싶다”며 은퇴 후 거취를 지도자로 좁혀갔다. NC 구단도 이호준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호준이 그 동안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적인 지도자 연수를 받도록 일본행을 도왔다.

이호준은 1994년 해태 타이거즈(현 KIA)에 입단해 프로무대를 밟았다.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해 성공을 거뒀고 2000년 SK 와이번스로 트레이드돼 중심 타자로 활약하며 3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뒀다.

이후 정착한 NC에서 한층 성장을 겪은 이호준은 지도자로서 새 출발도 NC에서 하기로 결심했다. 이호준은 "5년간 같이 했던 후배들과 생활할 수 있다니 행복하다. 지난 11일 신년회에도 참석했는데 선수들에게서 좋은 기를 받는 느낌이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연수 후 맡게 될 보직은 연수 복귀 후 김경문 감독, 구단과 상의해 정할 예정이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터뷰] ‘1987’ 김윤석 “유족들에 누 끼치지 말자는 마음으로”

'정유라와 열애?' 마필관리사 평균 연봉 5352만원, 최대 1억원도

응답한 재계, 대답없는 정부…공허한 '일자리·평창올림픽'








대한민국종합 9위 3 2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자 컬링 대표팀 파죽의 5연승, 첫 4강 진출 쾌거
‘평창 외교’ 절정은 폐회식… 이방카 어떤 메시지 가지고 올까
울음 터트린 김보름 '진심으로 죄송'… 인터뷰 발언 사과
재건축규제 참여정부로 회귀…서울 10만3천800가구 타격
바른미래ㆍ민평당, 선거연대에 일단 선 그었지만…
구인난 한국당, ‘올드보이 귀환’ 전략으로 선회하나
평창 편의점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품목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