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제공

등록 : 2017.11.14 10:05
수정 : 2017.11.14 10:06

도난당한 '옥천사 나한상' 미국서 국내로 돌아온다

등록 : 2017.11.14 10:05
수정 : 2017.11.14 10:06

경매 출품 철회 후 협상…3번째 국외 환수 불교문화재

고성 옥천사 나한상. 왼쪽에 있는 나한상이 미국에서 환수되는 유물이다.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설정스님)은 미국 경매시장에 출품되어 경매가 이루어질 뻔했던 ‘옥천사 나한상’을 이달 중으로 국내에 들여온다고 14일 밝혔다. 옥천사 나한상이 도난 불교문화재라는 사실을 근거로 경매를 철회시키고, 해당 경매사와도 원만한 협상을 마무리해 환수할 수 있었다고 설명이 이어졌다.

이번에 국내로 돌아오는 나한상은 경남 고성군의 옥천사 나한전에 모셔졌던 16존의 나한상 중 하나로, 1988년 1월에 7존이 한꺼번에 같이 도난당한 이후 약 30여 년 만에 제자리를 찾게 되는 5번째 존이다.

옥천사 나한상은 앞서 2014년과 2016년에 각각 2존씩 총 4존이 회수됐으며 환수 예정인 이번 나한상은 아직 회수하지 못한 3존 중 하나다. 도난된 7존의 나한상 중 유일하게 외국에서 발견됐다.

나한은 아라한(阿羅漢)의 준말로, 온갖 번뇌를 끊고 궁극적으로 깨달음을 얻어 세상 사람들로부터 공양을 받을만한 공덕을 갖춘 자를 말한다. 나한은 인간들의 소원을 속히 성취시켜 주는 신앙대상으로 일찍부터 존숭되어 왔으며, 우리나라에서는 16나한, 오백나한을 주로 나한신앙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이 옥천사 나한상도 16나한 중의 한 존상이다.

옥천사 나한상이 경매에 출품된다는 사실은 문화재청 산하기관인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의 유통조사를 통해 확인되었다. 문화재청은 조계종과의 협의를 통해 해당 문화재가 도난품임을 파악했다.

이후 조계종으로부터 협상 권한을 위탁받아 미국의 해당 경매사에 도난 사실을 통보하고 경매 중지를 요청하였다. 이후 수개월에 걸쳐 경매사 측과 우호적인 협상을 진행한 끝에 나한상 반환 합의를 이끌어내었다.

문화재청과 조계종은 국외에 소재하는 불교문화재의 조사와 환수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2015년 7월 협력각서를 체결하고, 국외소재 불교문화재에 현황과 반출경위 등의 조사와 정보 교환을 통해 꾸준히 협력해왔다.

이번에 돌아오는 옥천사 나한상은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선암사 동악당재인대선사진영‘(2015년 6월) ‘송광사 오불도’(2016년 12월)에 이어 두 기관의 협력을 통해 국외로부터 환수하는 세 번째 불교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이번 옥천사 나한상의 환수를 계기로 외국에서 거래되는 우리 문화재의 도난 여부를 더욱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거래되는 문화재가 도난 문화재로 확인될 경우, 경매사 등과의 협상을 통해 자발적 반환을 이뤄내는 등 적극적으로 환수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뉴스1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판사 블랙리스트 문건, 이규진 지시로 조직적 삭제
“국민연금 보험료율 9%서 11~13.5%로 올려야”
이거 실화냐…손흥민 뛰고도 171위 말레이시아에 충격패
2022 대입 개편안, ‘안정’에 방점 찍었지만 현장은 혼란 더해
구로구 아파트서 벽돌 떨어져 주민 2명 부상…경찰 수사
1994년보다 뜨거웠다… 폭염일수ㆍ평균기온ㆍ일조시간↑
미 사제들 아동 성추행, 교황청 “부끄럽고 슬프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