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5.25 16:27
수정 : 2018.05.25 16:29

홍준표 “국민들은 손학규 버렸지만 본인만 몰라”

등록 : 2018.05.25 16:27
수정 : 2018.05.25 16:29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소상공인 정책제안 전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의사를 번복해 결국 불출마를 선언한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에 대해 "국민들은 이미 손학규를 버렸지만 본인만 모르고 있다"고 직격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 영동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손학규 선배는 저랑 오랫동안 정치를 해서 말은 안하려고 했지만 (손 위원장이) 어제 '나 자신을 버리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손 위원장이) 출마를 안 한 것은 정말 잘한 일"이라며 "전국을 떠돌면서 기회만 오면 출마를 하려고 하는 건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당초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불출마 입장을 밝히던 손 위원장은 지난 24일 갑작스레 출마로 입장을 바꿨다.하지만 손 위원장이 하루 만에 출마 의사를 철회해 송파을 공천은 당내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박종진 예비후보로 최종 결정됐다.

현재 한국당 송파을 후보로는 홍준표 대표가 영입한 배현진 전 MBC아나운서가 뛰고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