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6.02.17 20:00

재선 노리던 사르코지, 불법대선자금 사용 혐의로 수사

11월 당내 후보경선 앞두고 치명적 스캔들

등록 : 2016.02.17 20:00

2012년 대선에서 법정 선거비용을 초과해 대선자금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 AP 연합뉴스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이 2012년 프랑스 대선 때 불법 대선자금을 사용한 혐의로 정식 수사를 받게 됐다.

수사 진행에 따라 2017년 대선 출마를 노려왔던 사르코지에게는 큰 정치적 타격이 될 사건이라고 외신들은 전망했다.

프랑스 사법당국은 16일(현지시간) 사르코지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한 끝에 “선거운동 기간 법정 선거비용을 초과하는 자금을 사용했다”는 이유로 정식 수사한다고 결정했다.

현지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사르코지 전 대통령의 소속정당 공화당의 전신인 대중운동연합(UMP)은 2012년 홍보회사 ‘비그말리옹’으로부터 가짜 청구서를 발급받아 1,800만 유로(약 244억원)를 당 행사비로 쓴 것처럼 꾸미고 이를 사르코지의 대선 자금으로 전용했다. 지금까지 이 사건을 둘러싸고 비그말리옹의 경영진을 비롯한 13명의 관계자가 기소됐다.

사르코지 전 대통령은 이중회계를 알지 못했고 세부적인 선거 자금 관리에 개입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외신들은 올해 11월에 치러지는 차기 대선후보 당내 경선을 앞두고 지지도에서 이미 알랭 쥐페 전 총리에 뒤지고 있는 사르코지 전 대통령이 선거전을 제대로 치르지 못해 후보권에서 멀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현우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이국종 “발제 도중 ‘그만하라’며 끊기는 처음… 치욕이었다”
“통일되면 옥류관 냉면과 맛 겨루기 해볼 겁니다”
북한 김여정ㆍ김영남에 군사ㆍ외교 책임자까지 총출동
풍계리 핵실험장 미스터리… 누구 말이 맞나
정상회담장에 걸린 금강산 그림 “아리랑고개 넘는 심정으로 그렸죠”
꺾이지 않는 제주 집값 “고공행진”
“안태근, 성추행 의혹 확산 막으려 유례없는 인사 보복”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