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7.12.02 14:00

코드 블루? 코드 퍼플? 병원 응급코드 의미는

등록 : 2017.12.02 14:00

블루-심정지, 레드-화재, 블랙-재해

서울성모병원 제공

대형 대학병원 외래 대기실에 앉아 있으면 심심치 않게 ‘코드블루’라는 안내방송이 나온다.암호명처럼 들리지만 코드블루는 심정지 환자 발생 시 의료진 출동을 명하는 응급코드다. 이처럼 병원에서는 색깔별로 응급코드를 설정해 응급상황에 대처한다.

지진 등 재난사고가 발생하면 ‘코드 블랙’이 발동된다. 코드블랙일 경우 창문이 닫혀져 있는 것을 확인한 후 해제경보가 발령될 때까지 창문에서 떨어져 있어야 한다. 아동유괴가 의심스런 상황이 발생하면 ‘코드 핑크’가 발동된다. 코드 핑크가 내려지면 병원 보안인력이 신고현장으로 출동해 상황파악에 나선다. 병원에 유해물질이 살포되면 ‘코드 오렌지’가 내려진다.

‘코드 레드’는 병원에 화재가 났을 때 발동된다. 화재를 발견한 사람들은 “불이야”라고 소리치고, 비상벨을 작동시켜야 한다. 화재가 병원 상황실(안전관리실)에 신고 되면 병원 자위소방대가 출동해 환자와 보호자를 대피시키고, 화재를 진압한다.

응급실, 병동, 외래 등에서 위협적인 말과 행동을 하는 사람이 있으면 ‘코드 퍼플(purple)’이 내려진다. 환자나 보호자, 의료진들은 위험인물 발견 시 개인응대를 자제하고 병원 상황실로 즉시 신고해야 한다. 병원에 따라 ‘코드 그레이(gray)’가 위험인물 발생을 알리는 응급코드로 사용되기도 한다. 코드 퍼플은 병원에 폭탄으로 의심되는 상황을 알리는 응급코드로 이용되기도 한다. 모든 응급상황이 종료되면 일상복귀를 알리는 ‘코드 클리어’가 내려진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외래ㆍ입원환자, 보호자, 면회객, 의료인력 등으로 붐비는 것이 대학병원 현실”이라며 “수시로 발생하는 응급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응급코드를 설정해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치중 의학전문기자 cjkim@hankookilbo.com

<병원, 응급상황별 대응>

코드(code)응급상황대응방법
코드 블루(blue)심정지주위도움 요청→병원 방송요청→출동 의료진 심폐소생술
코드 레드(red)화재비상벨 작동→병원신고→자위소방대 화재진압 및 환자대피
코드 오렌지(orange)유해물질 살포유해물질 발견 시 즉시 신고
코드 핑크(pink)아동유괴아동유괴 의심 시 즉시 신고
코드 퍼플(purple)위험인물 출현(난동)위험인물 발견 시 개인 응대하지 말고 즉시 신고
폭탄위협폭발물로 의심될 경우 만지거나 옮기지 말고 주위에 알린 후 즉시 신고
코드 블랙(black)기상재해창문 닫혀 있는지 확인 후 해제경보 발령 때까지 창문에서 떨어져 있어야 함
코드 클리어(clear)위험상황 해제응급상황 종료 일상복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군, 서북도서 실사격 훈련도 시행방안 재검토
서지현 검사 좌천성 인사 때 검찰국은 내지도 않은 사표 처리 준비
한국당 초ㆍ재선, 중진들 반기 속 비대위에 힘 싣기로
‘아빠 친구’ 차량서 강진 여고생 DNA 검출
‘뒤끝’ 트럼프, 대변인 쫓아낸 식당에 “청소나 해”
이 총리 “北 장사정포 후방 이전 논의” 발언으로 논란 촉발
미국은 채근하고, 북한은 뜸 들이고… 비핵화 협상 ‘더딘 걸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