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아름 기자

등록 : 2017.09.12 16:15
수정 : 2017.09.12 17:54

학부모들에 탄원서 강요하는 사립유치원, 교육부 “엄정 대응”

부모들 "휴업도 막막한데 불이익 염려해 서명 고민"

등록 : 2017.09.12 16:15
수정 : 2017.09.12 17:54

최근 사립유치원 측이 학부모들에게 보낸 탄원서.

사립유치원들이 집단휴업을 예고하면서 학부모들에 휴업을 지지하는 내용의 탄원서를 요구해 물의를 빚고 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아이들을 볼모로 휴업을 하는 것도 모자라 탄원서 서명까지 하라니 기가 막히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교육당국은 사립 유치원의 ‘불법 휴업’에 “엄정 대응하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12일 학부모들에 따르면 집단휴업(1차 18일, 2차 25~29일)을 앞둔 일부 사립유치원들은 최근 학부모들에게 휴업 예고 공문과 함께 대통령 및 교육부장관 앞으로 보내는 탄원서를 보냈다. 사립유치원들은 이 탄원서에서 “사립유치원은 2013년부터 지원액이 22만원으로 동결돼 있는데 지원액을 늘리겠다는 이미 한 약속은 지킬 예산은 없고, 새로 약속한 국ㆍ공립 40% 확대 예산만 있느냐”고 정부에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현재 정부의 사립유치원 지원액은 1인당 월 22만원(종일반 7만원 추가)이며, 문재인 정부는 국ㆍ공립 유치원 원아 비율을 현재 24%에서 2022년까지 40%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코 앞으로 다가온 휴업을 걱정하던 학부모들은 탄원서에 서명을 하지 않을 경우 생길지 모르는 불이익까지 고민해야 한다며 울분을 토했다. 학부모 기모(36)씨는 “서명을 하자니 유치원 원장 편을 들어주는 것 같고 안 쓰자니 아이한테 문제 생길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교육당국은 이번 집단휴업이 “불법”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2일 시ㆍ도교육청 부교육감 회의에서 “사립유치원 단체의 불법 휴업 발표로 학부모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어 각 시ㆍ도교육청 차원의 엄정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도 이날 “불법 휴업 강행 시 인근 공립유치원과 병설유치원이 있는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활용해 학부모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사립유치원 원장들이 모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서 정부의 국ㆍ공립 유치원 확대 정책 폐기와 사립유치원 재정 지원 확대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오는 18일과 25~29일 동맹휴업을 예고한 상태다. 신상순 선임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