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7.04.21 04:40

천안 아산지역 신규 아파트 미분양 적체

등록 : 2017.04.21 04:40

과잉공급, 기존 아파트 하락 원인

2,3년 이후에나 적체 해소 가능

게티이미지뱅크

충남 천안 아산지역 신규아파트 분양시장에 미분양 물량이 쌓이고 있다.

20일 천안시와 아산시, 지역부동산업계에 따르면 3월 현재 천안지역 미분양 아파트가 2,477가구, 아산이 1,249가구에 이른다.

이에 따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올 2월 천안을, 아산은 지난해 9월부터 각각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선정했다. 미분양 관리지역에 포함되면 주거용 오피스텔을 포함한 주택을 공급하려고 부지를 살 때 분양보증 예비심사를 받아야 한다.

예비심사를 받지 않으면 추후에 분양보증 신청 시 보증심사가 거절된다.

미분양의 원인은 공급 과잉 때문이다.

천안의 경우 최근 3년 동안 불당신도시를 포함해 지역에 2만5,000여 가구가 공급됐다. 아산도 비슷한 기간 6,000여 가구를 공급했다.

하지만 대출금리 인상과 부동산 규제강화 영향으로 시장이 위축되면서 미분양 물량이 줄지 않고 있다.

미분양 물량 증가는 기존 아파트 가격하락으로 이어졌다.

지난해부터 천안 아산지역 기존 아파트 거래가격이 평균 1,000만~2,000만원 하락했다.

신규 분양아파트 입주자의 대부분이 지역주민들로 기존아파트를 매각해 잔금지급을 해야 하고 분양아파트의 입주시기가 겹쳐 급매물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역부동산 관계자는 “천안 불당신도시나 아산의 도시개발지역에 몰린 신규아파트의 입주시기가 다가오면서 기존 아파트 매물이 많아졌다”며 “미분양 물량이 해소되기 전까지2,3년간 기존아파트의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JSA 대대장 영웅담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정의화 “완장 찼던 친박, 정계 은퇴는커녕…”
이철성 “사의 표명한 적 없다” 사퇴설 일축
트럼프, 전문직 외국인 취업장벽 높여… 비자 4건 중 1건 거절
“고마워요 빨갱제인” 한화이글스 김원석 선수 DM 논란
수능 당일 지진 나면 감독관 지시 따라 ‘3단계’ 대응… 혼란 없을까
당신은 옥스퍼드대 입학면접 질문에 어떻게 답하시겠습니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