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3.01 15:51

[금주의책] 권력투쟁은 유인원 때부터 시작됐다

프란스 드 발 ‘침팬지 폴리틱스’

등록 : 2018.03.01 15:51

침팬지 폴리틱스

프란스 드 발 지음ㆍ장대익, 황상익 옮김

바다출판사 발행ㆍ344쪽ㆍ1만8,000원

프란스 드 발이란 이름을 세계적 영장류학자로 발돋움시킨, 1982년 처음 발간된 대표작이다.인간은 스스로를 예외적인 존재라 믿기에 동물의 모든 행동을 그저 별 의미 없는, 본능적인 것으로 낮추어 보려는 경향이 있다. 상대를 모욕하기 위해 그를 동물에다 비유하는 것은 오랜 풍자의 문법이었다. 침팬지박사 제인 구달이 ‘공동체를 이루는 침팬지’를 그려내 그 편견을 깨려 했다면, 프란스 드 발은 한걸음 더 나아가 ‘정치하는 침팬지’를 묘사해낸다. 마키아벨리즘은 인류보다 더 빨리 태어났으며 유인원 시절에 이미 충분히 만개했다는 얘기다. 1976년부터 네덜란드의 한 동물원에 들어가 권력을 두고 패거리 짓고 암투를 벌이는, ‘너무나 인간적인’ 침팬지들의 세계를 묘사한 기록이 이 책이다. 워터게이트로 사임한 뒤 땅을 치고 후회하는 리처드 닉슨의 모습을, 저자는 침팬지 사회에서도 찾아낼 수 있었다. 인간 정치와 침팬지 정치간 차이는 그저 얼마나 더 노골적인가 뿐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알레르기 좀 있다고 이런 것도 못 먹어? 배부른 소리 한다! 참 유별나네!!
박지성이 말한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
“100억 모은 비결요? 주식은 버는 것보다 잃지 않는게 중요”
‘통상임금에 상여금 포함’ 곧 법제화한다
박정희시대 프레임에 갇힌 우파, ‘보수 3.0’ 새 비전이 필요하다
한미 군 당국 8월 UFG 한미연합훈련 중단키로
통한의 ‘VAR 판정’ 고개 떨군 코리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