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하 기자

등록 : 2018.04.10 18:11
수정 : 2018.04.10 18:44

서형민, 獨 ‘인터내셔널 저먼 피아노 어워드’ 1위

등록 : 2018.04.10 18:11
수정 : 2018.04.10 18:44

피아니스트 서형민이 제8회 인터내셔널 저먼 피아노 어워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트로피를 들고 있다. 인터내셔널 저먼 피아노 어워드 페이스북

피아니스트 서형민(28)이 지난 9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제8회 인터내셔널 저먼 피아노 어워드 결선에서 1위에 올랐다.

이 콩쿠르는 재능 있는 젊은 피아노 연주자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2008년 창립된 ‘인터내셔널 피아노 포럼’이 2011년부터 매년 여는 대회다.지난해 미국 최고 권위의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선우예권이 2015년 이 대회 우승자였다.

서형민은 우승 특전으로 유명 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독주회 기회와 함께 2만유로의 상금을 받는다. 세계무대에서 활동할 수 있는 에이전시 계약 지원도 받게 된다. 서형민은 2016년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입상, 2013년 일본 센다이 국제 음악 콩쿠르 준우승, 2016년 윤이상 국제 음악 콩쿠르 우승 등을 차지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