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5.15 17:33
수정 : 2017.05.15 17:33

부산시, 노후 관공선→LNG추진선 전환

미세먼지 잡고 조선기자재 업계 일감 확보도

등록 : 2017.05.15 17:33
수정 : 2017.05.15 17:33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는 2020년부터 시행되는 IMO(국제해사기구)의 선박연료 황산화물 함유량 기준이 기존 3.5%에서 0.5%로 강화되고, 최근 심각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23년까지 노후 관공선 7척을 친환경 선박인 LNG추진선으로 대체하는 신조 계획을 수립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이 계획이 지방정부 자체 재원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대규모 예산 사업인 점과 현재 국가 해역에서 발생하는 해상 업무를 지방 관공선이 실질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점을 감안, 전체 소요 사업비 935억원의 50%를 중앙 정부가 보조해 줄 것을 건의했다.

아울러 조선기자재 업계가 밀집한 5개 광역시ㆍ도와 국비 지원에 대한 대정부 건의문 채택 등 국비 확보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다가올 친환경 선박 시장에 대해 각국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LNG추진선 관련 핵심기술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현재 조선기자재업계의 유망 선도기업 마저 수주 절벽으로 워크아웃을 신청하는 등 업계에 팽배해 있는 불안감 해소와 조선업 위기 극복을 위한 일감 확보가 절실한 상황에서 조선(기자재)업계에서는 크게 반기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LNG추진선박은 기존 디젤유추진선박에 비해 연료비 등 운영 유지비가 적고, 황산화물(Sox)과 질소산화물(Nox) 등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 청정연료를 사용함으로써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저감하는 한편 각종 해상 사고 시 발생하는 기름 유출에 따른 해상오염 사고도 사전 예방할 수 있다.

또한 627억원의 부가가치 창출 효과와 800여명에 이르는 고용창출 효과 등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란 전망도 시는 내놓고 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가스폭발 사고 우려 등으로 국내에선 현재 고작 1척(에코누리호)의 LNG추진선이 운항 중에 있다”면서 “이번 관공선 LNG추진선 신조 사업을 통해 그 우려를 불식시킴으로써 친환경 선박 시장 활성화는 물론 조선업 위기 조기 극복에도 밑거름이 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