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영 기자

등록 : 2017.08.11 18:22
수정 : 2017.08.11 18:34

[애니팩트] 국내에 남은 북극곰은 한 마리다

등록 : 2017.08.11 18:22
수정 : 2017.08.11 18:34

대전 오월드의 북극곰 남극이가 지난 1월 췌장암으로 숨졌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이제 국내에 사는 북극곰은 에버랜드의 통키가 유일합니다.

동물권단체 케어는 통키의 열악한 상황을 폭로한 후 남극이의 안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폐사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합니다.통키는 30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도 물 한 방울 없는 우리에 방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최근 논란이 됐었죠. ▶관련기사 보기

오월드 관계자는 “북극곰의 수명이 야생에서는 15~18년, 사육할 경우 20~25년인 것을 감안하면 33세에 사망한 남극이는 노환에 의한 자연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케어 측은 “열대성 기후를 가진 나라에서 북극곰이 전시되는 것 자체만으로도 동물학대”라며 “앞으로 극지방 해양동물의 수입과 전시를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동그람이 포스트 에 방문하면 더 많은 애니팩트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경공모서 4000만원 받아… 어리석은 선택”… 평생 추구한 도덕성 흠집에 스스로를 단죄
“시대를 선도한 진보정치 상징 노회찬”… 여야 정치권 조문행렬
합참 ‘계엄실무편람’ 보니… 국회 통제 내용은 없었다
트럼프 “북한에 화났다는 보도는 가짜 뉴스, 사실 매우 행복해”
‘삼겹살 판갈이론’ ‘콜레라균’… 노회찬의 촌철살인 발언들
이재명 ‘조폭 유착’ 의혹에 영화 ‘아수라’ 재조명
다이슨, LG전자 상대로 또 소송… 흠집내기 작전인가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