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태무 기자

등록 : 2017.08.23 17:07
수정 : 2017.08.23 17:11

동정

등록 : 2017.08.23 17:07
수정 : 2017.08.23 17:11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부영그룹이 설립한 재단법인 우정교육문화재단(이사장 이중근)은 23일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 22개국 출신 한국대학 유학생 104명에게 총 4억여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2010년부터 한국에 유학온 외국인 대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1천199명에게 총 46억여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북핵ㆍ미사일은 한중 평화ㆍ발전에 큰 위협”
왕이, 文대통령 팔 '툭툭' 인사… 다른 정상과 악수는?
‘DJ 비자금 의혹 파문’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 사퇴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외벽 밧줄 끊은 40대’ 무기징역… “살인범죄, 피해회복 불가능”
친딸 성폭행한 ‘인면수심’ 아버지 쇠고랑
[문화산책] 박효신의 꿈과 유재하의 추억, 전시로 펼쳐지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