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8.02.18 18:17
수정 : 2018.02.18 18:18

靑, 광화문 대통령 준비 착수…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자문위원 임명

등록 : 2018.02.18 18:17
수정 : 2018.02.18 18:18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이 지난해 8월 ‘나의 문화유산답사가’ 서울편을 출간에 맞춰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창비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을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준비하는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문 대통령이 지난주 유 전 청장을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준비할 대통령 자문위원으로 임명했다”며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에 착수하는 성격이 있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대통령 집무실의 광화문 정부청사 이전 등을 포함한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유 전 청장은 당시 광화문 대통령 공약 기획위원회 총괄위원장을 맡았다. 유 전 청장의 자문위원 임명은 이를 본격 추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집에 따르면,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청사로 이전하는 것 외에 ▦대통령의 24시간 공개 ▦저도 대통령 별장 개방 및 반환 ▦대통령 인사시스템 투명화ㆍ인사추천 실명제 시행 ▦대통령 직속 경호실을 경찰청 산하 대통령 경호국 조정 등이 담겨 있다. 이 중 대통령의 24시간은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되고 있고, 대통령 경호실도 경호처로 위상이 조정됐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