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설이
PD

등록 : 2017.10.27 13:56
수정 : 2017.10.27 13:57

[영상] 로마의 ‘트레비 분수’가 빨갛게 변했다?

등록 : 2017.10.27 13:56
수정 : 2017.10.27 13:57

지난 26일(현지시간) 로마의 최대 관광명소인 트레비 분수의 물이 빨간 염색약으로 빨갛게 오염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물에 염색약을 뿌린 용의자는 '그라치아노 체치니(Graziano Cecchini)'라는 행위예술가로, 2017 로마국제영화제가 개최되는 날에 맞춰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그는 "로마는 부패하고 타락했다”며 “예술과 삶의 수도였던 르네상스 시대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빨간색 염료는 영화제의 레드 카펫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0년에도 그는 트레비 분수에 같은 행위를 저질렀다가 경찰에 체포된 바 있다.

한설이 PD ssoll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거래량 반토막 났는데 집값 급등, 작년에 본 듯한…
“내가 이름 지어준 동생이 살아 있다니… 더 오래 살고 싶어”
공정위 직원-퇴직자 사적 만남 전면 금지
똑같이 시험지 유출했는데.. 누구는 구두경고, 누구는 사법처리
‘미투’ 촉발 여배우, 10대 청소년 성폭행으로 배상금 지불
'고기만 먹는 황제 다이어트, 수명 4년 줄어들 수 있다'
“항소는 왜 해서…” 회삿돈 120억 횡령, 원심보다 중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