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뉴시스
제공

등록 : 2017.05.16 16:06

조국 "정부 문서 무단 파쇄·유출·삭제 금하라" 지시

등록 : 2017.05.16 16:06

조국 민정수석이 1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 수석비서관은 16일 "(정부) 종이 문서 및 전자 문서에 대한 무단 파쇄나 유출, 삭제를 금하도록 지시하고 이를 위반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조 민정수석이 이날 오전 국가정보원, 기무사령부, 검찰·경찰의 보안감찰 책임자 등을 소집해 보안 업무 현황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으며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조 민정수석은 이 자리에서 6개월 이상의 국정 컨트롤 타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직 기강을 강화할 수 있도록 즉각적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해 이행하라"며 "이런 뜻이 공직자들에게 명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부처나 민감한 부서의 경우에는 문서 파기가 있는 경우도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 조 민정수석이 주의 환기 차원에서 말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리고 오늘 회의는 민정수석이 주요 기관 감찰 부서와의 상견례 겸 당부의 성격"이라고 부연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문 대통령 포항 방문 “학생 안전, 공정성 고려해 수능 연기”
“블랙프라이데이 직구, 한글로도 가능”…국내 쇼핑몰 활용 팁
“귀순 북한병사, 북한 돌아가는 악몽 꾼다고 해”
“실물 좀 보자” 아이폰X 매장, 점심시간에도 북적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온 돼지 30마리…호남고속道서 트럭 전도
[카드뉴스] 맞아야만 '데이트 폭력'인가요?
'10만 원에 가능?” 수능 끝나기 무섭게 시작된 수험표 거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