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훈
기자

등록 : 2018.05.17 22:47
수정 : 2018.05.17 22:48

‘우리는 멈추지 않는다’

등록 : 2018.05.17 22:47
수정 : 2018.05.17 22:48

'강남역 여성살해 사건 2주기'인 17일 저녁 서울 신논현역 인근에서 여성단체 회원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20대 여성이 서울 강남 한복판에 있는 건물 공용화장실에서 살해된 '강남역 살인사건'이 발생한지 2년주인 17일 신논현역 앞에서 여성단체 회원들이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을 멈출 것을 촉구하며 집회를 진행했다.이날 열린 집회에서 이들은 “변화는 진행 중이며,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여성이 침묵할 수밖에 없었던 세상은 끝났다" 라고 밝혔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강남역 여성살해 사건 2주기'인 17일 저녁 서울 신논현역 인근에서 여성단체 회원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강남역 여성살해 사건 2주기'인 17일 저녁 서울 신논현역 인근에서 여성단체 회원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강남역 여성살해 사건 2주기'인 17일 저녁 서울 신논현역 인근에서 여성단체 회원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강남역 여성살해 사건 2주기'인 17일 저녁 서울 신논현역 인근에서 여성단체 회원들이 고인을 추모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송영길 “나진 제재 해제가 북한 비핵화 앞당겨… 트럼프ㆍ푸틴 설득”
이번엔 태아 훼손 자작극… 갈때까지 간 워마드 인증
100년 전 울릉 앞바다 침몰한 돈스코이호 발견 ‘논란’
“계파ㆍ진영 논리와 결연히 싸울 것” … 비대위 권한ㆍ기간 등 갈등 불씨 여전
버려진 소파가 뜬금 없이 ‘마을 명물’ 된 사연은
충무로역 인근 물난리…상수도 파열 탓
포항서 수리온 헬기 추락… 5명 숨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